돈 못받은 광고 5백억원

증면경쟁 이후 곱절 이상 늘어
전담처리반 별도 운영, 회수율 10%에 그쳐

1995-05-17 00:00       미디어오늘 webmaster@mediatoday.co.kr
중앙일간지들이 증면경쟁 이후 ‘부도광고’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신문 광고업계에 따르면 지난 한해동안 중앙일간지들이 게재한 광고 가운데 광고주가 부도를 내거나 고의로 잠적해 생겨난 미수금의 규모가 4~5백억원대를 상회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는 각 신문사들이 공식적으로 광고부도 상황을 발표하지 않아 비공식적으로 집계한 것으로 실제로는 증면경쟁 이전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광고계에선 지난 한해 동안 모 조간신문사 광고매출액 가운데 40여억원이, 모스포츠신문도 17억여원의 광고료가 부도처리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구체적인 액수까지 나돌고 있다. S일보도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부도처리된 미수광고 금액이 전체 광고료의 5%미만에 그쳤으나 지난해부턴 월평균 14~15% 정도의 광고비가 미수처리되는 등 문제가 심각한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광고사원들은 이같은 광고부도 현상이 올해에도 계속되고 있어 지난 3~4월달에도 각사마다 적게는 2~3천만원에서 많게는 1억이 넘는 광고료가 미수처리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신문사들이 늘어난 지면에 광고를 무리하게 채우려다 생긴 것으로 극히 일부 신문사를 제외한 대다수 신문사가 공통적으로 겪고있는 현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수광고료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H일보, S신문 등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5~6명 안팎의 광고국 직원들로 ‘부도광고 처리반’을 구성,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광고부도 문제의 심각성을 뒷받침 하고 있다. 최근들어선 K신문도 부도처리반 구성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 부도처리반의 미수금 회수실적이 전체 부도광고의 10%선에 그치고 있다는 게 일선 광고직원들의 설명이다. S신문 광고국 허모과장은 “증면에 앞장서고 있는 일부 힘있는 신문들이 소위 기타지들의 주요 광고시장마저 잠식하면서 폐해가 폭증하고 있다”고 토로하고 “부실한 광고주인줄 알면서도 당장 지면을 메울 광고가 모자라 위험요소가 큰 유통업체, 출판사 광고 등을 실을 수 밖에 없는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문사의 일선 광고사원들은 CATV의 광고시장 잠식율이 커지면 신문사들의 부실광고 몸살은 더욱 심화돼 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