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원세훈 국정원’ 댓글사건 재수사

[아솎카드] 국정원 개혁위, 댓글사건 민간인 30명 검찰 수사의뢰…서울중앙지검, 댓글부대 운영실태 조사 결과 분석 착수

2017-08-15 09:42       이우림 기자 yiurim91@mediatoday.co.kr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문 대통령 “독립운동 하면 3대가 망하고, 친일하면 3대가 흥한다는 말 사라지게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500억원 규모의 독립유공자 손자녀 생활지원금사업 신설, 

독립유공자 안장식 태극기 인편 전달 및 

대통령 명의 근조기·조화 지원 확대 등 약속 


2. 국내 달걀도 ‘살충제’ 검출

농식품부, 15일부터 모든 농장의 계란 출하를 중지하고 

3000마리 이상의 산란계를 키우는 모든 상업농장에 대해 3일 이내 전수 검사


3. 국정원 개혁위, 댓글사건 민간인 30명 검찰에 수사의뢰

서울중앙지검, 원세훈 국정원 시절 댓글부대 운영실태에 관한 조사 결과 등을 넘겨받아 자료 분석에 착수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한겨레 <[세상 읽기] 앎은 앓음이다 / 홍은전>

세상을 아는 가장 안전한 방식은 독서라고 했다. 그렇다면 가장 위험한 방식은 현장으로 들어가는 일 

박종필은 그것을 고집하는 사람이었다. 전자의 앎이 세상을 이해하고 싶은 욕망이라면 박종필의 앎은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열망일 것이다

홍은전 한겨레 칼럼 


2.경향신문 <[한기호의 다독다독] 신간을 발견할 수 없는 대형서점>

왜 이렇게 되었을까요? 대형서점에서 책을 진열하는 매대를 출판사에 판매하기 때문입니다 

한기호 경향신문 칼럼 


3.경향신문 <[기고] 임금은 근로자에게 생존의 조건이다>

더 이상 억울한 근로자가 나오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근로감독관의 역량강화 및 근로감독행정시스템의 전면적인 개선이 우선되어야 한다

이석진 경향신문 기고 


[오늘의 말말말]

1.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 김희경 전 국민의당 대변인이 탈당소식을 전하며 

2.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퇴진 거부 시 국회 차원의 탄핵소추하겠다”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 위원장이 방송장악에 몰두하고 있다며

3. “한나라당이 좋은 보수가 될 수 있다면 거기서 헌신해도 좋다고 생각했다”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민자당-열린우리당 등 당적을 자주 옮겼다는 동아일보 질문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