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심리전’에 사용된 국정원 활동비

[아솎카드] 국정원,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만든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에 5000만 원 지원… 안보강사 지정도

2017-08-22 09:58       이우림 기자 yiurim91@mediatoday.co.kr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 왜 파격인가

49년만에 나온 대법관을 거치지 않은 후보

현 대법원장보다 사법연수원 13기 후배에다가

13명의 대법관 중 9명이 후보자의 선배


2. 그동안 내린 판결 보니

전교조, 합법지위 잠정 유지로 판결

삼성에버랜드 노조 해고사건, 부당해고로 판결

“올곧은 성격 때문에 형사재판 경력이 별로 없어”


3. 하루 2.6개는 괜찮다?

식약처 “살충제 계란 섭취, 별 문제 없다”

70년간 매일 먹어도 2.6개 미만이라면 괜찮아

문재인 대통령 “불안과 염려 끼쳐드려 송구스럽다”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한겨레 <[단독] 국정원, 박승춘이 만든 안보단체에도 뒷돈 댔다>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만든 단체에 5000만 원 지원

명목은? ‘오프라인 심리전’

이번에도 자금출처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2.경향신문 <[단독] 발뺌하는 국정원 여직원 “오유 게시글 찬반 클릭은 테스트”>

대선 개입 댓글 당사자 김하영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사이트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확인하는 상황이었다”

“대북 사이버 심리전이었다”


3.서울신문 <[긴급진단-살충제 달걀 파동] 無검사 친환경 인증·지원금 노린 농가…‘농피아’가 사태 키웠다>

친환경 업무 담당하는 농관원 출신 공무원들, 민간 인증기관에 대거 취업

법대로라면 민간 인증기관 심사 수수료는 11만 원~20만 800원

그러나 취재결과 40만 원~80만 원까지도


[오늘의 말말말]

1. “논두렁 아니면 盧 전 대통령 받은 명품이 없어지나”

-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 2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 정책 질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2. “안철수 후보를 서울시장에 내보내기 위해서라도 꼭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뜨려야 한다”

- 정동영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 21일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3. “아프가니스탄과 남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관여 정책에 대한 최신 정보를 제공할 것”

- 트럼프 미국 대통령, 21일 포트마이어 기지 TV연설을 앞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