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고소가 정치보복? 이명박 출국금지부터 해야”

MB측근 인사들 정치보복 주장, 정병국 “피는 피를 부를 것”…박원순 “MB의 노통 수사가 정치보복” 반박

2017-09-20 11:46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제압문건 등을 작성한 책임을 물어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하자 MB측근들이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박원순 시장은 이 전 대통령의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야말로 정치보복이라고 재반박했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블랙리스트가 정치보복이라며 오히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출국금지와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은 20일 아침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박 시장의 MB 고소에 대해 “저는 참으로 안타깝다. 적폐청산 해야죠. 그러나 무엇을 위한 적폐청산인지, 참 지금 하는 행태들을 보면 되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결국은 피는 피를 부르고, 결과론적으로 저는 이게 우리 사회의 어떤 적폐를 청산해서 하나가 되어서 가는 게 아니라 결국 분열과 갈등만을 남길 뿐”이라며 “어떻게 보면 정치보복이다 이렇게 얘기를 할 수가 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처음에 문재인 정부가 출범을 하면서 많은 기대를 했고 출발하는 것을 보면서 ‘잘하겠구나’라고 생각을 했는데 가면 갈수록 어떻게 보면 숨겨놨던 마수의 칼을 뽑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결국 이게 또 부메랑이 되어가지고 본인들에게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 역사는 정말 여기에서 단절을 했으면 좋겠다”며 “이런 것을 정말 저는 충언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실명을 밝히지 않은 MB 측 인사들은 연합뉴스, 조선일보 등과 인터뷰에서 “제압문건을 보고받고 지시할 정도로 한가하지 않았다” “황당하다, 정치보복 하겠다는 것”이라는 반응을 내놓았다. 특히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19일 조선일보와 통화에서 “(박 시장 고발 건을 포함해) 여러 사건이 진행되고 있는데, 결국은 현 정권이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한풀이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전전(前前) 정권에까지 정치 보복을 하겠다니 황당하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 신문은 또 다른 관계자의 말을 빌어 “나올 게 없는데도 계속해 사건을 띄우는 이유는 이 전 대통령을 최종 목표로 이미 정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들은 이날 조선일보에 “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며 “아직 좀 더 지켜보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 뜻 때문에 그러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 사진=정병국 블로그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야말로 정치보복이라고 반박했다. 

박 시장은 1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아는 정치보복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 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진실을 왜곡하고 과장하고 여론조작하고 모욕주고 그리하여 노대통령이 비극적인 결심을 하게 한 것 이상의 정치보복이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박 시장은 “제가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정치공작의 정점에 서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발한 것은 저와 가족에 대한 음해와 공작을 넘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가의 근간을 허문 중대범죄로서 이에 대한 처단과 앞으로 이런 일이 되풀이되어서는 안된다는 공익적 판단에 기초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원세훈의 처벌로 꼬리자르기 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국정원의 정치공작, 정치개입 – 이제 더 이상 이 땅에서 존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0일 아침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직접 출연해 박 시장의 MB 고소가 정치보복이라는 MB측 주장을 반박했다. 노회찬 대표는 “블랙리스트가 정치적 보복”이라며 “정치적 보복을 수사하는 것을 정치적 보복이라고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박원순 제압문건의 경우 이게 그냥 일개 국정원장이 자기가 판단해서 국정원의 활동을 갖다가, 특정 정치인을 완전히 망가뜨리는 방향으로 몰고 가기 힘들다”며 “지시를 했을 가능성이 크고, 지시가 없다고 했더라도 당연히 자랑 삼아서 보고 했을 가능성은 더 크다고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노 원내대표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물증이 나온 것은 아니라 수사를 더 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노회찬 공식사이트
이 전 대통령 소환 가능성에 대해 노 원내대표는 “저는 소환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제대로 수사 하려면 일단 출국 금지부터 시키고 소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홀로 가지 않는다’라는 한국 정치의 징크스 같은 건데. 그 전에도 한 명이 구속되니까 또 한 명이 구속됐지 않느냐”며 전두환, 노태우를 예로 들었다.

김어준 뉴스공장 진행자는 “그러니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됐기 때문에 바로 그 전임자, 유산을 다 물려준 국정원 유산을 물려준 그 전임도 간다, 이렇게 말씀하신 것”이라고 풀이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이치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