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는 ‘국정원의 나라’였던가

[아솎카드] MB국정원, 변희재 미디어워치 창간 재원 마련부터 조언… 공공기관에 미디어워치 광고 지원 요청도

2017-09-26 10:43       이우림 기자 yiurim91@mediatoday.co.kr

미디어오늘을 읽어야 이슈의 흐름과 맥락을 따라잡을 수 있습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는 14년 동안 계속된 미디어오늘의 간판 상품입니다. 아침신문 솎아보기를 카드뉴스로도 동시에 발행합니다. 미디어오늘이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을 추적합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아침을 시작하세요. - 편집자 주



[오늘 아침 신문 핵심키워드]

1. ‘원세훈 국정원’ 첫 타깃은 노무현

원세훈 전 국정원장, 2009년 5월29일 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의 책임이 좌파에 있다는 점을 명확히 알릴 수 있는 논리를 개발·활용하라”고 지시

심리전단 ‘결국 본인의 선택이며 측근과 가족의 책임’ 등 토론글(300여 건), 댓글(200여 건) 게시 


2. 변희재 극우매체도 MB정부 ‘방패막이’

국정원, 원세훈 취임 즈음 2009년 2월 미디어워치 창간 재원 마련부터 조언

전경련·삼성 등 26개 민간기업과 한국전력공사 등 10개 공공기관에 미디어워치  광고 지원 요청

2009년 4월부터 2013년 2월 사이 광고비 4억여 원 수주


3. 흙수저 울린 공기업 무더기 부정채용 

공공기관 332곳 가운데 313곳(94.3%) 채용 과정에서 부당한 특혜를 입은 합격자 최소 578명으로 집계(한겨레)

부정행위가 드러나 합격·임용 취소는 14명(2.4%)뿐

중소기업진흥공단 외부 청탁 채용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외에도 4명 더(한국당 3·민주당 1) 


[오늘의 주목할 만한 기사]

1.경향신문 <[국정원 개혁위 조사 발표] “정부 비판 땐 큰 망신 주겠다며 MB 정부 국정원 직원이 경고”>

소설가 황석영씨, MB정부 시절 2010년 문체부 출입하던 국정원 직원이 “이제부터 정부 비판하면 개인적으로 큰 망신을 줄 것, 자중하라”고 경고했다고 증언

2014년부터 해마다 국민은행에서 검찰 ‘수사 목적’ 요청으로 금융거래정보 제공 사실 통보받아


2.국민일보 <안원구 “前 정권 9년간 정치적 세무조사 최소 수백건”>

안원구 전 서울국세청 세원관리국장 “이명박·박근혜정부 9년 동안 정치적 세무조사가 최소 수백 건은 될 것” 주장

“연예인 한 사람에게 재갈을 물리기 위해 관련된 사람은 물론 기획사 거래처까지 모두 세무조사했다”


3.한국일보 <[이충재 칼럼] MB가 무사했던 이유>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과 똑같이 어리석은 짓”이라는 알베르 카뮈의 말이야말로 지금 우리 사회가 깊이 새겨야 할 충고다


[오늘의 말말말]

1. “정진석 의원 발언 침소봉대해 문제 키우면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 사건 재수사 문제에 귀착될 수 있음을 경고한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 “국정원 발표가 있기 전보다도 밝혀진 이후부터 오늘까지 엄청나게 고통받고 있다”

- 방송인 김미화씨, 25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나와 피해 조사 신청서를 제출하며 

3. “국민의 세금을 사용해 헌법과 법률을 유린하며 국민을 사찰하고 제압 공작을 벌인 것, 개탄을 금할 수 없다”

- 조국 민정수석, MB국정원 활동 관련 한겨레와 통화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