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대화록 유출 김무성 수사의뢰’ 한겨레-국정원 진실공방

국정원개혁위 “보고못받아” 국정원 “추측보도” 한겨레 기자 “확인돼서 보도…국정원, 정치적 고려”

2017-10-10 19:41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NLL(북방한계선) 대화록의 무단 유출‧공개 사건과 관련해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과 권영세 전 주중대사를 수사의뢰할 것이라는 한겨레 보도에 대해 국가정보원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추측보도라고 밝혔다.

그러나 기사를 쓴 한겨레 기자는 사실로 확인돼 보도한 것이며, 두고 보면 누가 맞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재반박해 진위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한겨레는 10일자 1면 머리기사 ‘‘박근혜 국정원’ 정치공작 곧 수사…‘NLL 폭로’ 김무성도 포함’에서 “‘엔엘엘(NLL·북방한계선) 대화록’의 무단 유출·공개,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위한 사찰 등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국정원)의 각종 정치공작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곧 본격화한다”며 해당 사건의 수사 의뢰 대상에는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국정원 관계자가 9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추석 연휴 직후 회의를 열어 박근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생산을 비롯한 불법 사찰, 정치권을 통한 엔엘엘 대화록 무단 공개 등 주요 사건과 관련자들을 검찰에 순차적으로 수사 의뢰하도록 (국정원에) 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무성 의원 뿐 아니라 권영세 전 주중대사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겨레는 전했다. 이 신문은 “국정원 적폐청산티에프는 김 의원이 2012년 대선 직전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으로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엔엘엘 포기 발언을 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자료의 출처가 국정원인 사실을 최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권 전 대사도 2012년 대선 당시 중앙선대위 상황실장으로 이 과정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같은 내용에 대해 국가정보원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측은 추측보도라고 반박했다.

국정원 개혁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장유식 변호사는 10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추측보도이며, 위원회가 회의도 열지 않았고 NLL 대화록 유출 사건 보고를 받은 적도 없다”며 “다음 회의도 빨라야 16일이며, 그때도 NLL 사건 보고를 할지 여부도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사진=김무성 사이트 영상 갈무리
장 대변인은 “NLL 대화록 유출 사건은 처음 과제에 조사대상으로 포함돼 있지만, 제목만 나와있을 뿐 세부적인 조사항목은 시민단체가 접수한 내용에만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무엇이 조사됐는지 알 수 없다”며 “(조사내용에 대한) 보고가 이뤄지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회의도 안했는데 이렇게 보도가 나와 황당하다”며 “김무성 의원의 발언출처가 국정원이라는 것도 알 수 없다. 너무 앞서나간 보도”라고 말했다.

조사 대상과 관련해 장 대변인은 “(대화록 유출 사건에 대한) 조사는 다 끝났다. 하지만 조사 내용을 우리는 보고 받지 못했다”며 “하지만 수사의뢰를 개혁위에서 검토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 우리는 회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NLL 대화록 유출 사건은 국정원 개혁위 산하 적폐청산 TF의 12대 진상조사 대상에는 포함돼 있으나 항목별로 어떤 세부적 의혹이 있는지까지 조사계획이 나와있지는 않은 상태다. 이 때문에 조사결과가 나왔을 때 제대로 조사되지 않았다면 다시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국정원 대변인실 관계자도 10일 저녁 미디어오늘과 전화통화에서 한겨레 보도에 대해 “추측성 기사”라며 “김무성 의원, 권영세 주중대사 수사의뢰는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사를 쓴 강희철 한겨레 기자는 이날 저녁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누구라고 밝힐 수 없지만, 확인을 받아서 기사를 쓴 것”이라며 “그런 내용의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확인해줬으니 보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강 기자는 “시간을 두고 보면 기사가 맞는지 여부는 검증될 것”이라며 “(추측보도라는) 국정원의 주장에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겨레 2017년 10월10일자 1면
추측보도, 앞선 보도라는 주장에 대해 강 기자는 “국정원이 너무 정치적 고려를 심하게 하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김무성, 권영세 뿐 아니라 나아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당시 대선후보의 사전모의 여부까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사건의 핵심은 당시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박근혜 캠프간 사전 모의 여부이며, 이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당시 박근혜 후보가 이를 알고 있었는지 여부”라며 “또한 단순히 알고만 있었던 것이 아니라 지시를 했는지도 밝혀져야 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오전 논평에서 “당시 국정원장을 맡고 있던 남재준 전 원장에 대한 수사를 필두로 누가 대화록 유출의 장본인인지, 어떠한 이유로 이들에게 대화록을 유출했는지를 명명백백히 밝혀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 한겨레 2017년 10월10일자 6면 머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