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교통방송 시사보도 불법’에 “그냥 나를 욕해라”

국민의당‧자유한국당 이어 조선 논설위원도 공세, 노회찬-김어준 “지금 비난한 사람들 대부분 출연, 그럼 불법출연했나”

2017-10-18 12:14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최근 TBS 교통방송 라디오에 대해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비롯해 조선일보 등 주류 매체에서 ‘불법’ ‘편파성’ 공세를 펴고 나섰다.

이를 두고 교통방송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18일 방송에서 “내가 문제인 것이니 차라리 나를 욕해라”라고 반박했다.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7일 서울시 국감에서 “방통위원장이 (교통방송을) 독립법인화해야 되고, 뉴스와 정치프로그램은 방송할 수 없다, 실정법 위반이다...이렇게 했는데, 시장으로서 어떤 조치를 했느냐”고 따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후반부에 그렇게 위반한 적이 없다고 분명히 설명을 했다”고 답변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도 이날 “공무원들이 정치에 대해서 평가하고 평론하는 콘텐츠 만들어내는 것, 이것은 공무원들의 정치적 중립의무상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며 “현 정부가 적폐로 지목하고 있는 국정원 정치 댓글과 무엇이 다르냐”고 따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tbs교통방송이 교통과 기상을 중심으로 방송 전반을 다룰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며 공정성 문제는 더 철저히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BC는 이날 뉴스데스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MBC는 “서울시장이 인사권을 가진 tbs교통방송의 뉴스보도와 정치평론 프로그램 관련 논란이 오늘(17일) 서울시 국감에서 다시 불거졌다”며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프로그램 진행자의 정치 편향성 문제도 지적되면서 국정원 댓글과 다를 바 없다는 주장까지 나왔다”고 방송했다.

이 같은 공세에 조선일보도 가세했다. 안석배 조선일보 논설위원은 18일자 조선일보 ‘만물상’ 칼럼 ‘朴시장의 교통방송’에서 교통방송에 대해 “그제 한 프로에서 진행자가 한참 국제 정세를 얘기하고 나서 느닷없이 ‘그나저나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라고 한다”며 “전전(前前) 정부를 겨냥한 것”이라고 썼다. 안 위원은 “편향된 정보를 넘어 괴담을 퍼트기도 한다. 올 초 ‘세월호 고의 침몰설’을 주장하는 인물을 방송에 출연시켰다”며 사실상 김어준 총수를 지목했다. 그는 “어제 서울시 국감에서 교통방송의 편향·위법성이 도마에 올랐다”며 ‘국정원 직원이 몰래 정치 댓글 다는 것과 시 공무원이 공개적으로 야당 비판하는 프로를 만드는 것이 무슨 차이가 있느냐’는 김경진 의원의 주장을 들어 “문제는 세금으로 운영되는 방송이 이렇게 한 정당, 한 정치인을 위한 내용을 내보내도 되느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위원은 “세금 내는 시민에게 교통방송 ‘사유화’ 동의를 받았는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앞서 김 의원과 최명길 의원 등 국민의당들은 지난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교통방송의 시사보도를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이미지.
이를 두고 교통방송 라디오의 아침 간판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는 18일 방송에서 반박하는 목소리를 냈다.

고정 출연자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 같은 공세에 대해 “언론 탄압”이라며 “요즘에 뉴스공장이 곳곳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진행자인 김어준 총수도 “국회가 사랑하는 방송, 야당이 사랑하는 방송, 야당이 끊임없이 저희 방송을 거론해 준다”고 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원래 국민들이 많이 들으면 국회에서 관심을 갖게 되어 있다”며 “과거에는 KBS나 MBC가 그랬는데 요즘에는 잘 안 들으니까 가장 많이 듣는 방송으로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어준 총수는 “tbs가 시사방송을 하는 것이 불법이다, 이게 가장 큰 프레임인 것 같다”며 “그런데 거기에 대해서는 tbs에서 일하시는 분들은 억울한 점이 많다”고 반박했다. 이에 노회찬 원내대표는 “시사방송을 하는 게 불법이 아니라 시사가 불법”이라며 “시사의 내용에 불법들이 많으니까. 그리고 이게 못 하라는 법이 있는 게 아니다. 명문화된 건 tbs 같은 경우에는 상업광고를 못하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허가증에 시사 보도를 못 하게 명시한 것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TBS 교통방송이 아니라 전국망인 TBN 교통방송이라고 이들은 설명했다. 노회찬 원내대표가 “교통방송이 수도권 교통방송은 tbs인데, 지역에는 TBN, 거기는 명문화되어 있다고 한다”고 하자, 김어준 총수는 “TBN은 보도를 못 하도록 되어 있다. 특정하게 여기는 ‘보도가 금지된다’고 허가증에 써 있는 경우, 그걸 어기면 불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TBS 교통방송 라디오는 상업광고를 하지 못하게 돼 있는데 상업광고를 하지 않고 있으니 불법이 아니라는 것이다. 노 원내대표는 “그러면 되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어준 총수는 “상업 광고만 허가증에 금지되어 있다”며 “불법이 아닌데 tbs에 있는 분들은 피감기관이다 보니까 세게 주장을 못 한다. 하지만 저는 피감기관이 아니거든요. 사실관계를 말씀드립니다. 그런데 tbs를 문제 삼는 건 저 때문인데 그냥 저를 욕하세요. 그냥 저를 욕하시면 됩니다”라고 항변했다.

교통방송 시사보도 대담 방송을 비난하고 있는 사람들이 이 방송에 나와서 얘기하면 되지 않느냐는 노 원내대표의 주장에 김어준 총수는 “출연 다들 하신 분”이라고 “문제 삼는 분들이 출연 다들 많이 하신 분들이다, 여기서. 불법 방송에 출연하신 거죠, 그분들 주장에 의하면”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국회에서 뉴스공장의 인기가 날로 높아져가고 있다”며 “하루 만에 끝날 줄 알았더니 계속하고 있고요. tbs 사장님은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알 바 아닙니다, 저는. 뉴스공장만 잘되면 됩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성경환 전 tbs 사장은 지난 13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2013년 재허가 심사 때 방통위 청문위원으로부터 뉴스와 시사프로그램 하겠느냐는 질문을 듣고 ‘하겠다’고 답했다. 이 점이 속기록에 기록돼 있고 재허가를 받았다”면서 “tbs가 보도기능을 갖는 건 법적으로나 제도적으로나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당시 교통방송이 재허가 때 허가증에는 ‘교통과 기상을 중심으로 한 방송사항 전반’을 다룬다고 명시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