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들 입맛따라 과거 쓴 원전보도도 다 뒤집어”

[인터뷰]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 “산업이익 노골적 대변, 조변석개…부끄럽지도 않은가”

2017-10-25 14:54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이후 언론보도에 대해 위원회에서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탈핵팀 처장은 지난 23일 조선일보 중앙일보 경제지 등이 모두 기존에 했던 보도를 다 뒤집었다며 어떻게 이렇게 노골적으로 말바꾸기를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양 처장은 이날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지적하면서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반문했다. 양 처장은 과학이 공포를 이겼다는 조선 중앙일보의 보도내용에 대해 “오히려 원전업계가 조성한 공포가 이긴 것”이라며 “전력수급 공포, 신재생 에너지가 불가하다는 공포. 전기요금 공포를 만들어냈고, 온갖 비방과 네거티브 공세가 이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부 원전측 인사들은 토론 과정에서 원전 수출에 문제제기하는 사람은 국민도 아니다라는 표현을 서슴지 않았다고 양이 처장은 전했다. 그는 “과학이 공포를 이긴 것이 아니라 네거티브가 품위를 이긴 것”이라고 평가했다.

초기엔 공론화위의 공론조사 자체를 문제삼다가 공사재개로 결론이 나온 것은 환영하고, 원전축소 권고에는 “월권” “우려스러운 정부의 태도”라며 문제삼는 조선 중앙일보 보도태도에 대해 양이 처장은 아전인수식 해석이라고 비판했다.

양이 처장은 “그동안 탈원전 문제부터 공론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 누구였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공론화 내내 신고리 5,6호 만이 아니라 탈원전 자체에 대해 계속 거론이 됐다”며 “시민참여단도 계속 이를 전문가들에게 질문해 공사재개 측 전문가들이 원전의 발전량 비율을 늘려야 한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탈원전에 제동을 걸었다고, 시민참여단이든 공론화위든 누가 그런 얘기를 했나”라며 “자신과 생각 다른 것은 다 뒤집고, 아전인수식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국 탈핵팀 처장이 지난달 28일 경기 용인 IT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고리 공론화 경기지역 순회토론회에서 소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전축소’와 ‘탈원전’이 다르다는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의 주장에 대해 그는 “그럼 원전 축소에 대해서는 동의한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정부가 탈원전의 방향을 세워도 이를 실행해나갈 수 있는 것은 원전 축소일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신규 건설을 중단하고 노후 원전을 폐쇄하는 것이야말로 원전으로부터 탈피해나가는 탈원전의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조선 중앙 매경 등의 공론조사와 원전해체 시장을 보는 입장이 바뀐 것에 대해 양이 처장은 “그동안 이들 신문은 전문가 배제 공론조사엔 동의할 수 없다고 사설을 쓰더니 이제는 이를 수용하라고 하면서, 반대로 원전 축소 권고는 안 된다고 한다”며 “기준이나 원칙도 없이 자신들의 이익을 중심에 두고 조변석개 하는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언제는 부정했다가 어떨 때는 인정할 수 없다고 하고, 입맛에 맞는 것만 취사선택하는 집단”이라고 지적했다.

원전해체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했다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 해체 시장 지원한다고 하니 말도 안 된다는 조선과 중앙의 주장에 대해 양이 처장은 “과거 우리가 원전 해체시장 별 것 없다고 했을 땐 수천 조 해체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해놓고, 이제 와서 그 주장조차 뒤집고 있다”며 “공론화에 대한 입장도, 권고 사항에 대해서도, 원전 해체시장에 대해서도 과거엔 반대했다가 이번엔 다시 뒤집는다”고 비판했다. 

양이 처장은 “원전 산업 이익을 반영하고, 자신은 광고를 수주하는 것 때문에 그런 것인가”며 “이렇게 노골적으로 얘기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은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