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적폐청산, 진정한 반민특위 구성된 것…단호해야”

김용옥 교수 “불의를 정의로 만드는 노력…박근혜 정치보복? 그 사람이야말로 민중 배반한 반민”

2017-10-27 11:28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현 정부의 적폐청산 활동은 정치보복이 아니라 불의를 정의로 만드는 노력이며 진정한 반민특위라고 밝혔다.

도올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단호하고 빠르게 처리하라며 지금부터야말로 촛불을 밝힐 때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이 일괄사퇴하고 박 전 대통령이 인권침해를 받고 있다며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언론의 유치한 타이틀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적폐청산이냐 정치보복이냐. 언론들이 이렇게 유치한 타이틀을 내걸어가지고 우리가 하는 것은 사실 적폐가 아니라, 이건 영어로 말해서 인저스티스(injustice), 정말 부정의를, 정의롭지 못한 것을 정의롭게 만드는 노력”이라며 “이 정의롭게 만드는 노력이라는 것은 이건 가차가 없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 대통령에게도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단호하라는 것”이라며 “질질 끌면서 지저분한 정치게임에 맡길 것이 아니라 빨리빨리 단호하게 처리할 거 처리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정말 지금부터야말로 우리가 촛불을 가슴에 촛불을 밝혀야 할 그런 시기라고 하는 것을 국민들에게 호소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적폐청산 활동에 대해 “그래서 이거야말로 진정한 ‘반민특위’가 구성된 것이고 이 반민특위의 지향하는 바를 반드시 이번 역사는 성취해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주장에 대해 “그 사람이야말로 민중을 배반하는 ‘반민’이죠. 반민의 행위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며 “진정으로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눈물을 흘리면서 국민에게 호소를 하면 우리 국민들은 왜 용서를 안 해 주겠느냐”고 비판했다.

▲ 2011년 5월20일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충남도청 대당강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