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시키는대로 한건데 처벌? 검사들, 나치 논리 그대로”

변 검사 사망에 반기드는 검사들에 일침 “갑자기 피의자 편들어…조폭수사도 그렇게 하는지, 부끄럽지도 않나”

2017-11-08 18:17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원 댓글 대선개입 수사방해 혐의를 받다 목숨을 끊은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 사건과 관련해 수사 자체에 반기를 드는 검사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표 의원은 지난 2012년 12월 경찰대 교수로 재직중 국정원 댓글 사건을 비판했다가 정치적 중립을 위해 교수를 스스로 그만뒀다. 표창원 의원은 최근 변 검사의 자살을 계기로 검찰 내부에서 수사 반대 목소리가 나오자 “부끄러움도 없느냐”고 비판했다. 일부 검사들이 피의자를 편들고, 시키는대로 했을 뿐이라며 반발하는 목소리까지 나오자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표 의원은 8일 아침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사의 범죄 혐의에 대한 수사에 반발하고 반기드는 검사들, 시키는대로 했을 뿐인데 처벌하냐는 주장, 나치 전범 아이히만의 논리 그대로”라며 “조폭 수사도 그렇게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표 의원은 “그동안 검찰수사에 억울함 느낀 수많은 국민 앞에서 부끄러움도 없습니까”라며 “제식구 감싸기에 앞서 법과 정의를 생각하시길”이라고 비판했다.

표 의원은 앞서 지난 7일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변 검사의 사망에 대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하지만, 검찰 조사받다가 목숨 끊은 분들 무척 많다”고 지적했다.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표창원 페이스북
표 의원은 “검찰이 시설과 기법, 관행을 개선하지 않고 있다가, 이번엔 동료가 사망했다고 갑자기 피의자 편 되어 수사에 반기드는 모습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표 의원이 이 같은 목소리를 낸 것은 조중동을 비롯한 신문들이 지난 6일부터 변 검사 사망 문제를 계기로 국정원 댓글 대선개입 수사 자체를 흔드는 것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히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한맺힌 수사, 애초부터 서울중앙지검장과 주요 검사인사 자체가 잘못됐다고 조직에 흠집을 가하는 것과도 무관치 않다. 

조선일보는 검찰이 새 정권의 충견이 되어 하명수사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중앙일보는 윤 지검장과 그 휘하 검사들의 수사 자체를 문제삼았다. 동아일보는 과거에 눈이 사로잡힌 칼잡이라고 비난하며 5년 뒤 다른 칼춤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특히 이들 신문은 변 검사를 편들고 새 정부 수사에 반대하는 일부 검사들의 목소리를 연일 게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