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상품권깡 불법후원에 “관행 있던 것 같아”

조선일보 인터뷰서 사실상 시인… 경찰, KT 사옥 추가방문 자료 요구, KT민주화연대 “구속수사 해야”

2018-02-05 13:52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황창규 KT 회장이 이른바 상품권깡 방식의 불법 정치자금을 조성해 국회의원들에 쪼개기 기부해 온 혐의와 관련, 5일 “정치 후원금을 그런 식으로 내온 관행이 있었던 것 같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의 배후로 의심받고 있는 자신이 불법 정치후원금 기부 관행이라며 사실상 시인한 것이어서 경찰 수사에 속도가 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황창규 회장과 KT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31일에 이어 5일 오전엔 경찰을 현장에 보내 추가 자료에 대한 임의 제출 요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KT 내부 개혁 목소리를 내온 KT민주화연대는 이날 황창규 회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황창규 회장은 5일자 조선일보 31면 ‘“반도체 경쟁 때 일본 제압, 이제 ‘5G’로 世界를 한판 흔들고 싶은데…”’라는 인터뷰 기사를 통해 국정농단 협력의 의혹과 불법정치자금 기부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보식 조선일보 선임기자는 ‘이렇게 미래를 얘기하지만 구시대적 경영 방식에 발목이 잡힌다. 지난 국정 농단 사건 때 KT도 연루됐다. 차은택씨 측근을 마케팅 담당 임원으로 채용했고 최순실씨가 실소유한 광고 회사에 68억원 규모의 광고를 몰아줬다’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황 회장은 “청와대로부터 한 광고 전문가를 임원으로 채용하라는 압박을 받았지만 수개월을 버티었다. 이렇게 연결될 줄은 몰랐다”며 “KT는 강요 압박을 받은 피해자로 소명이 됐습니다. 저는 정도 경영을 내세웠다”고 해명했다.

‘이번에는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사서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으로 불법 정치 후원금을 줬다’는 혐의에 대해 황 회장은 “정치인 후원금을 그런 식으로 내온 관행은 있었던 것 같다”며 “지금은 수사를 하겠다고 하는 상황이니 더 이상 답변하기 그렇다”고 말했다.

KT 민주화연대 공동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철우 KT전국민주동지회 의장은 5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황 회장이 불법정치후원금 기부를 관행이라고 한 것은 부인하지 못한 것”이라며 “빼도박도 못하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 이건 굉장히 큰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위원장은 “상품권깡으로 조성해 정치권에 불법기부한 KT 돈은 대략 10억 원 정도라는 것이 KT 내부에서 돌고 있는 얘기다. 이 정도 규모는 황 회장 승인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러니 시인할 수밖에 없지 않았겠느냐”고 반문했다.

황 회장이 이동수 전무와 신혜성 상무 등을 차은택의 인사청탁으로 KT에 받아들인 것이 강요에 의한 피해로 소명됐다는 황 회장 주장에 대해 “변명에 불과한 주장”이라며 “그런 답변이야말로 자신의 연임과 자리보존을 위한 정치적 목적과 바람막이로 그렇게 한 것이라는 걸 인정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KT 수장이자 불법 정치자금 기부 혐의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황 회장이 자신의 혐의를 조선일보 인터뷰를 통해 사실상 시인했는데도 KT는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KT 관계자는 5일 오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드릴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인터뷰 내용에 대해 “(조선일보 기자와 황 회장) 두 분이 만나서 한 것 같은데 말씀 드릴 것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KT 민주화연대 소속 인사들과 KT 새노조 등 KT 내부 구성원 일부는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황 회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KT내부의 노동자들과 시민사회 일동은 KT를 국민기업으로 되돌리기 위한 첫걸음으로 황창규 회장의 퇴진과 비리 관련 임원들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황창규회장은 더 이상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즉각 퇴진하라 △검경은 각종 권력형 비리의 주범 황회장과 관련 임원들을 구속 수사하라 △검찰은 미르재단 출연 등 KT의 국정농단 부역 과정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KT 관계자는 이에 대해서도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전부터 KT 광화문 사옥을 방문해 추가자료확보를 위한 자료 임의제출을 요구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5일 “자료 협조 차원에서 방문해서 임의수사를 하고 있는 상태”라며 “추가 압수수색은 아니고 임의 자료요청의 의미이다. 경찰이 현장에 가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황 회장이 상품권깡 불법 후원금 제공이 관행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이 관계자는 “보도내용은 대강 봐서 알고 있다”며 “제가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 자료 등을 통해 확인한 다음에 판단할 문제이다. 우리한테 한 얘기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불법기부액 총액 10억 원 가량이라는 내부 목소리에 대해 “그건 조사중이라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