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KT 정치자금법 위반 명확…대가성 남았다”

경찰청장 기자간담회, 뇌물 확대가능성…수사팀 “오너(황창규) 관련성 등 조사 통해 확인될 것”

2018-02-12 18:35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KT 임원들의 불법 정치후원금 기부 사건 수사와 관련, 이철성 경찰청장이 “수사의 남은 부분이 대가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이 뇌물사건 수사로도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게 됐다.

이철성 청장은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수사의 무게중심은 뇌물보다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면서도 “자금이 공금인 만큼 횡령이나 배임의 문제는 별론으로 하더라도 정치자금법 위반은 명확하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청장은 “지금 압수물을 분석 중에 있고, 일부 자금을 갖다가 쪼개서 지원한 것은 맞다”면서 “수사의 남은 부분은 대가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가성 여부를 확인한다는 것은 사건의 방향이 뇌물혐의 쪽으로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는 뜻이다.

현재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 규모에 대해 이 청장은 “아주 적은 두 자릿 수”라고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청장은 KT 임원들의 경우 이미 소환 조사를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수사팀인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12일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청장이 직접 보고 받고 밝힌 말씀일 것이라고 말했다.

KT 정치후원금 기부의 대가성과 관련해 황창규 KT 회장의 국회 증인 출석 무마용이라는 의혹, 본인이 배후에서 지시했다는 의혹 등을 수사하는 것이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딱 그것만이라고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수사중이고, 아직 결론내릴 사안이라고 하기 어렵다. (다만 황창규 회장 국회 증인 출석 등 관련성 여부를) 포함해 정치자금을 기부했다면 왜 했는지 포괄적으로 들여다보겠다는 취지의 의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수사 원칙론적인 입장에서 말하자면 (KT) 그룹의 대표나, 오너가 관련이 있는지 없는지는 조사를 통해 확인되지 않겠느냐”며 “원칙적인 입장이고, 앞으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창규 회장에 대해서는 아직 소환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불법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은 국회의원 규모가 ‘아주 적은 두 자릿수’라는 이철성 경찰청장 발언에 이 관계자는 “전부 조사를 통해 확인한 다음에 결론을 낼 예정”이라며 “답변한 말씀은 그 정도 인원에 대해 관련성 여부를 들여다보겠다는 취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KT 임원들을 소환 조사한 시점은 최근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KT 임원들이 KT 자금을 이른바 상품권 깡 수법을 통해 조성한 뒤 쪼개기 방식으로 국회의원들에게 불법으로 기부한 혐의를 수사중이다. 경찰은 KT의 광화문과 분당사옥을 압수수색하는 등 전방위 수사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