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위원장은 국회 파행위원장·생떼위원장인가”

“국회법 무시” 민주당 항의에 “자, 때려라” 발언도 … ‘김영철’ 막으려다 법안 처리 무산

2018-02-23 18:14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위원 일동이 23일 국회 운영위를 파행으로 이끌면서 예정된 법안 처리를 무산시킨 김성태(자유한국당) 위원장을 규탄하는 공동 성명을 냈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운영위 운영제도개선 위원회 심사를 거친 16건의 법률안 등을 처리할 예정이었지만 결국 단 한 건도 처리하지 못했다. 김성태 위원장이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과 관련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운영위 출석을 요청하면서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오가고 ‘난장판’이 됐기 때문이다.

민주당 운영위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오늘 운영위는 이미 간사 합의에 따라서 안건을 처리하기 위해 소집된 운영위다. 협의한 의사일정은 거기까지”라며 “윤재옥(한국당) 간사가 (김영철 방한 관련 긴급 현안질의) 언급을 했지만, 우리들로서는 납득할 수 없는 사안이고 요구다”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임종석 실장의 국회 운영위 출석 요구를 굽히지 않았고 박홍근 의원의 거센 항의를 받는 과정에서 “지금 위원장을 겁박하는 것이냐”며 “자, 때려라”며 머리를 박 간사 쪽으로 내밀고 감정을 자극하기도 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위원장이 국민을 겁박하는 것”이라고 질책했다.

국회 운영위원장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수차례 정회와 속개가 거듭되다가 결국 김 위원장은 “청와대가 어떻게 해서 김영철 방한을 수용했는지의 국민적 관심이 법안 처리보다 우선”이라며 오는 26일 오후 3시 운영위를 다시 소집해 청와대를 상대로 긴급 현안질의와 법안 처리를 하기로 여당 간사와 협의 없이 결정하고 회의를 종료했다.

이에 민주당·정의당 위원 일동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보여준 언행과 리더십은 대화와 타협으로 이견을 조정하는 국회 운영위원장이 아니라 국회 파행위원장, 국회 생떼위원장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국정농단으로 국민의 정치적 심판을 받은 사실도 모자라서 이제는 의회농단의 선두주자라도 되겠다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들은 “김 원내대표는 여야 간사의 합의도 없이 사회자석에서 청와대 현안질의와 임 비서실장의 출석을 갑자기 요구했는데, 이는 국회법에 무지하거나 국회법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국회법에 따르면 새로운 의사일정은 반드시 간사와 협의를 거쳐 채택해야 하고, 채택이 될 경우도 출석 대상 기관에 공문으로 사전 통보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구나 몇 시간 후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방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의 청와대 만찬 회동을 준비하는 데 여념 없는 임 실장한테 국회로 갑자기 나오라고 요구하는 것은, 국회법 절차의 무시뿐만 아니라 국익 우선의 공무마저 아랑곳하지 않겠다는 선언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