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연자실’ 민주당, 충남 예비후보 선거운동 중단

안희정 친구 박수현 “모든 것이 무너지는 안타까움”… 민주당 젠더폭력대책TF→젠더폭력대책특위로 격상

2018-03-06 10:38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같은 당 소속 의원으로서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젠더폭력대책TF 위원장인 남인순 의원은 6일 오전 젠더폭력대책TF 긴급대책 회의에서 이렇게 입을 뗐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정무비서가 지난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폭로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접하고 나서 열린 첫 회의에서다.

남 의원은 “힘들게 이런 피해 사실을 폭로한 피해자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고 지지하며, 피해 사실을 아직도 드러내지도 못하고 있는 추가 피해에 대해서도 철저한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무엇보다도 안 지사에 대해서는 형법과 성폭력특별법 등 관련법에 의한 엄중 처벌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경미 의원도 “오늘 새벽에 올라온 안 지사의 페이스북 글을 보면 피해자에 대해서 용서를 구한다는 안이한 인식을 여전히 드러내고 있는 것 같아서 우리 당 소속 유력 정치인이긴 했지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런 졸속 비서실의 한심한 대응이 본인이 직접 작성한 페이스북 글에서도 여전히 안이한 인식을 드러내고 있어서 격노할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 구성·그래픽=노지민·이우림 기자.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안 지사의 친구이기에 더욱 고통스럽다. 모든 것이 무너지는 안타까움이다”며 “이 시점부터 도지사 예비후보로서의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피해 당사자가 얼마나 고통 속에 힘들어했을지 진심으로 위로한다”며 “도민들이 받은 상처에 어떻게 사죄할지 가슴이 먹먹하다. 도청 공무원 가족의 참담함도 눈에 밟혀 차마 위로의 말도 하지 못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원내 기구였던 젠더폭력대책TF도 6일부터 당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로 격상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국회 내 ‘미투(MeToo)’에 대해서도 성폭력범죄신고 상담센터를 설치해 전담 인력을 두고 상담·조사 등 철저하고 신속한 처리 절차를 갖출 계획이다.

민주당은 국회 차원에서도 독립기구인 인권센터를 설립을 신속하게 추진하도록 운영위원회에 촉구할 방침이다. 인권센터에선 외부 전문가를 채용해 성폭력 및 인권 전반에 대한 상담과 교육, 예방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남 의원은 “소속 의원들과 민주당 전체가 당 전체 차원에서 제도 개선 및 당내에서 국회 안에서 벌어지는 성폭력 범죄에 대해서 신속하게 대응하고,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등 불이익이 없도록 신속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일 밤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안 지사에 대해 출당 및 제명 징계 조치를 밟기로 했다. 추미애 당 대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안희정 지사에 대한 뉴스 보도에 대해 당 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