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입장 발표 취소에 기자들 “허탈하고 짜증 난다”

[현장] 기자회견 예정 2시간 전 문자 하나만 남기고 다시 잠적… 7일 jtbc 추가 피해자 보도 후 예상됐다 반응도

2018-03-08 15:13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정무비서 성폭행 파문으로 검찰 수사까지 받게 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8일 예정된 입장 발표를 돌연 취소한 후에도 기자들은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다. 카메라 기자들은 혹시라도 후속 발표가 있을까 봐 포토라인을 유지했다.

이날 오후 3시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 1층 로비에서 진행하기로 예정됐던 안 전 지사의 입장 발표 2시간여 전인 12시57분경. 한준섭 충남도청 공보관만이 로비에 설치된 연단 앞에 섰다. 안 전 지사 측 신형철 전 비서실장이 한 공보관에게 12시56분 보낸 문자를 대독하기 위해서였다.

안 전 지사는 애초 검찰에 출석하기 전에 국민과 충남도민 앞에서 머리 숙여 사죄하고자 했지만, 자신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대신 검찰 수사를 성실히 받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그는 도청 공보관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 앞에 속죄하는 우선적 의무라고 판단해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했다”며 “검찰은 한시라도 빨리 나를 소환해달라.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8일 예정된 기자회견장에 나타나지 않고 신형철 전 비서실장을 통해 보낸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를 도청 공보관이 공개했다. 사진=미디어오늘 김현정PD
결국 안 전 지사는 도청 기자회견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충남도 관계자 누구도 안 전 지사가 지금 어디에서 누구와 있는지 알지 못한다고 했다. 한 공보관이 신 전 비서실장과 마지막으로 통화한 시간은 지난 7일 오후 6시쯤이다. 앞서 5시46분에 신 전 실장으로부터 도청 브리핑룸에서 입장 발표를 하겠다는 문자를 받았다.

하지만 도청 측에선 이날 많은 기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기자회견 장소를 인원수용 한계가 있는 브리핑룸 대신 1층 로비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취재·카메라 기자 등 100여명의 취재진이 대기했다. 예정대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면 안 전 지사는 A4 3장 분량의 기자회견문을 약 1~2분가량 발표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 없이 입장 발표를 마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 7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지난 5일 김지은 정무비서가 폭로한 추가 피해자 관련 보도가 나온 후 안 전 지사의 생각이 바뀐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자회견을 취재하러 온 복수의 기자들도 안 전 지사의 입장 발표 취소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 반응이다.

8일 오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입장 발표를 취재하기 위해 충남도청 1층 로비에 모인 기자들. 사진=강성원 기자
한 방송기자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처음에 김 비서 얘기가 나온 후 여러 확인되지 않은 ‘지라시’들이 돌아서 오늘 안 전 지사의 입장을 들을 수 있을 거로 생각했는데 어제 JTBC가 추가 피해 사실을 폭로하고 나서는 상황이 달라진 것 같다”며 “어제 추가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긴가민가했는데 보도가 나온 후 안 전 지사가 입장을 밝히지 않을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고 말했다.

이날 새벽 4시에 서울에서 출발했다는 한 일간지 방송팀 기자도 “나도 도청에 아침 6시에 도착했다. 기자들이 이미 다 자리 잡고 아침부터 계속 자리를 바꿔가며 어떻게 찍을지 고민하고 있었다”면서 “안 전 지사가 직접 와서 사죄를 하던지 입장을 밝히길 바랐는데, 그냥 이렇게 문자 하나 딱 보내고 나타나지 않으니 너무 허탈하고 짜증도 난다”고 술회했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8일 예정된 입장 발표를 돌연 취소한 후에도 기자들은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다. 사진=강성원 기자
이날 카메라 기자들은 안 전 지사 대신 비서실장이 보낸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를 찍어야 했고, 혹시라도 안 전 지사가 마음이 바뀌어 기자회견장에 나타날까 봐 자리를 뜨지 않고 계속 포토라인을 지켰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안 전 지사는 오지 않았다. 1층 로비에 모인 취재진은 설치돼 있던 연단과 안전대, 방송 장비 등을 도청 직원들이 치우고 나서야 하나둘 철수하기 시작했다.

안 전 지사 측은 현재 도청 공보관과도 연락이 되지 않고 다시 잠적한 상황이다. 아침부터 일반인 출입을 통제했던 도청 출입문도 정상화 됐다. 안 전 지사는 이제 도청의 수장이 아니지만 그가 남기고, 벌이고 간 일들의 수습은 온전히 도청 공무원들의 몫이 됐다. 이제 검찰 포토라인에서야 그를 볼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