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무원들 “또 사라진 안희정, 비겁하고 비열하다”

공무원노조 “안희정의 배신, 도지사로 모신 게 부끄럽다”… 충남인권위 “2차 피해 방지 보호조치 시급”

2018-03-08 16:57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성폭행 파문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8일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하면서 충남도 공무원들도 “국민을 우롱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충청남도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은 이날 오후 안 전 지사의 기자회견 취소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안 전 지사는 첫 피해자 발생 후 4일 동안 연기처럼 사라졌는데 오늘 국민과 약속한 기자회견조차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또 숨어버렸다”며 “참으로 비겁하다. 당신을 오늘부터 ‘안희정’으로 부르겠다”고 비판했다.

충남공무원노조는 “당신을 도지사로 모신 것이 부끄럽다. 안희정의 비겁함과 비열함은 충남도정의 시계를 수십 년 후퇴시켰다. 정의와 민주주의란 말도 오염시켰다”면서 “대한민국과 도민과 도청 직원은 당신에게 배신당했다”고 분개했다.

노조는 이어 “충청남도 공직자의 한사람으로서 피해자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한다”며 “안희정은 국민과 도민 앞에 먼저 사과하고, 즉시 자진 출두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라”고 촉구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8일 예정된 기자회견장에 나타나지 않고 신형철 전 비서실장을 통해 보낸 텔레그램 문자 메시지를 도청 공보관이 공개했다. 사진=미디어오늘 김현정PD
이날 오후 3시 도청 1층 로비에서 예정됐던 ‘사과’ 기자회견장에 끝내 나타나지 않은 안 전 지사는 신형철 전 비서실장을 통해 전달한 문자 메시지를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하게 협조하는 것이 국민 앞에 속죄하는 우선적 의무라고 판단해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안희정 입장 발표 취소에 기자들 “허탈하고 짜증 난다”]

충청남도 인권위원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사건은 220만 충남도민은 물론, 전 국민의 분노와 지탄을 받아 마땅한 반인권적 행위”라며 “철저한 사법적 수사가 이뤄져야 하고 제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조치가 마련돼야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충남 인권위는 “전 도지사의 성폭력 사건을 빌미 삼아 충남 인권조례 폐지의 명분으로 삼으려는 의도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며 “우리는 그 누구도 예외 없이 인권 침해와 차별의 가해자나 피해자가 될 수 있어, 지역에서의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인권조례를 포함한 인권규범은 더욱 강화·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