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구속 수감날, 국밥집 할머니의 고백

[영상] MB 서민 강조한 CF 출연한 국밥질 할머니 강종순씨, 촬영 직전까지 MB 출연도 몰라…MB 구속 수감엔 안타까운 심정

2018-03-27 09:49       김현정 PD media@mediatoday.co.kr

자신이 서민임을 강조하면서 기업 CEO까지 오른 전력을 놓고 ‘성공신화를 썼다’고 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

지난 23일 새벽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되던 날. 미디어오늘은 일명 국밥집 욕쟁이 할머니 강종순씨를 찾았다. 

강씨는 2007년 대선 당시 MB의 대선광고에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거침없이 서민 대통령을 주문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MB의 경제대통령 이미지에 일조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남다를 수 밖에 없는 MB의 구속 수감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대선광고 뒷얘기와 구속 수감에 대한 심경을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