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연이은 세월호 7시간 박근혜 두둔, 진땀 빼는 김성태

“박근혜 불쌍” 홍지만 이어 정유섭도 “박근혜 때문에 못 구한 거 아냐”… 비난 여론에 논평 지우고 발언 빼

2018-03-30 18:40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씨의 7시간 행적과 관련한 검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 당내 인사들의 부적절한 발언 논란으로 연일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28일엔 홍지만 한국당 대변인이 “박근혜가 불쌍하다”는 논평을 냈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한국당 홈페이지에서 홍 대변인이 쓴 논평이 아예 삭제되는 촌극이 벌어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29일 “(홍 대변인 논평을) 당의 공식적인 논평으로 최종 확정하지는 않겠다”며 “어찌 됐던 그 불행한 사고 시간에 대통령이 집무실에 있지 않고 침실에 있었다는 자체만으로 잘못된 것”이라고 직접 진화에 나섰다.

그런데 30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부대표로 참석한 정유섭 의원이 또다시 세월호 7시간 발언 논란에 불을 지폈다. 정 의원은 “대통령 지시나 대응에 따라 구조될 사람이 구조되고 구조 안 될 사람이 구조되는 게 아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불성실하게 근무한 것은 잘못이지만, 박 전 대통령 때문에 세월호가 빠지고 구할 수 있는 사람을 못 구한 것은 아니다. 사고 대응은 현장지휘관의 책임 하에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의 발언을 끝으로 이날 공개회의가 종료됐지만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어진 비공개회의에서 ‘정 의원의 발언은 잘못됐다’고 강하게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이날 회의 관련 공식적인 보도자료에서 정 부대표의 박근혜 관련 해당 발언을 뺀 채로 배포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정 의원은 앞서 지난 2016년 12월5일 ‘박근혜·최순실 등 국정농단 사건 국정조사’에서도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놀아도 된다”고 말했다가 국민의 공분을 샀다.

당시 정 의원은 “야당에서 ‘세월호 7시간’을 탄핵소추안에 넣은 것은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위한 공세이지 세월호 7시간이 중요한 게 아니다”며 “세월호 사건에 대통령이 총체적인 책임은 있지만 직접적 책임은 없다. 대통령은 현장 책임자만 잘 임명하면 7시간 아무것도 안 하고 놀아도 된다”고 말했다.

30일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하루가 멀다고 나오는 한국당의 박 전 대통령 옹호 발언은 헌법과 공무원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304명의 국민이 죽어가는 동안 국가와 대통령이 없었다. 대통령과 청와대는 책임을 면하기 위해 보고일지를 조작하고, 공문서를 변개하는 것은 물론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분열을 공작하는 천인공노할 일을 저질렀다”며 “정 의원의 주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헌법 제7조와 헌법 69조 대통령 취임 선서 조항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9일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그간 떠돌던 풍문보다 더 심각한 사실이 밝혀졌는데도 한국당은 사과와 반성은커녕 오히려 적반하장으로 정권교체의 정당성까지 부정했다”며 “자신들의 잘못은 한없이 감추면서 국가의 의무를 이행할 것을 요구한 국민을 오히려 비난하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태도인가. 박근혜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석고대죄는 국민이 아니라 한국당이 해야 한다”고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