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동조합 출범 “변화가 필요하다”

2일 사원노조 설립 선언문 공지 “네이버 공정성 의심, 변화 필요하다”… 사측 “노조 설립은 헌법상 권리”

2018-04-02 12:22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국내 최대 포털 사업자인 네이버(NAVER)에도 노동조합이 생겼다. 2일 복수의 네이버 관계자에 따르면 네이버 사원 노동조합은 이날 사내 직원들에게 메일을 통해 출범 선언문 보내고 조합원 가입 방법을 알렸다.

네이버 노조는 “각자의 위치에서 치열하게 고민하며 투명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네이버는 공정성을 의심받고 있다. 우리의 자부심은 실망으로 변했다”면서 “네이버는 변화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 변화는 우리로부터 시작될 것이며, 그 출발은 노동조합”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사원들이 노조를 설립하게 된 이유는 회사가 성장함에 따라 초기의 수평적 조직 문화는 수직 관료적으로 변했고, IT 산업의 핵심인 활발한 소통 문화도 사라졌다는 문제의식 때문이다.

▲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네이버 그린팩토리 사옥. ⓒ 연합뉴스
노조는 “회사의 엄청난 성장에도 복지는 뒷걸음질 치며, 포괄임금제와 책임근무제라는 이름으로 우리의 정당한 노동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회사는 소통이 필요한 주요 사안들에 대해서도 일방적인 의사결정을 하며 책임을 떠넘기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까지 IT 업계는 노동조합의 불모지였다. 이제 우리는 IT 업계 선두주자로써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IT 노동자의 역사적 전진을 선언하며 자신의 권리를 지킬 것이며 사회적 책무를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직원들의 노조 설립과 관련해 네이버 사측 관계자는 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사원 노조에서 오늘 노조 설립을 알리는 메일을 돌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노조 설립 자체는 헌법에 명시된 근로자의 기본권이기 때문에 회사에서 관여할 수도 없고 이와 관련해 추가적인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