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문화일보 드루킹 보도는 오보” 바른미래당이 배후?

고발 명단에 ‘드루킹’ 포함 알고 일부러 뺐다? 민주당 “고발 주체 국민의당만 안다”

2018-04-18 18:21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당과 고소·고발 취하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고발 대상에 ‘드루킹’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18일자 문화일보 보도와 관련해 민주당은 “사실관계가 완전히 틀린 기사”라고 반박했다.

문화일보는 이날 “민주당이 국민의당에 고발 취하를 요청한 9건 중 유일하게 일반인 명단에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이 포함된 것은 민주당 차원에서 김씨 등의 역할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던 방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며 “당초 고발 취하 대상을 국회의원과 당직자로 한정하기로 원칙을 정했음에도 민주당이 일반인인 김씨를 포함한 것은 당 지도부나 대선 캠프의 핵심 관계자가 연루된 것을 뒷받침하는 정황으로 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국민의당이 보내온 고소·고발 현황 11건에는 국회의원, 캠프 관계자 및 문팬 카페지기 등이 있었지만, 피고발인이 ‘문팬’으로 돼 있어 실제 법률위원회나 법률지원단은 고발당한 문팬 14명에 ‘드루킹’이 포함돼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당 역시 안철수 팬 카페지기 등 회원 20명을 고발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국민의당과 협의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양측의 팬 카페지기 등에 대해서 일괄적으로 고발을 취하한 것”이라며 “애초부터 이 부분은 논의나 조율의 대상도 아니어서 문화일보에서 주장하는 ‘드루킹’을 보호하기 위해 고소·고발 취하를 협의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바른미래당은 18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정권 인사 참사 및 댓글조작 규탄대회’를 열었다. 사진=노컷뉴스
한편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문재인 정권 인사 참사 및 댓글조작 규탄대회’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당시 국민의당 고발장에 나온 피고발인 명단에 ‘드루킹’이 포함돼 있었음을 알리고 명단을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기자들에게 전달한 고발장에는 성명 불상자 14명 중 ‘다음 ID : 드루킹’이 실명이 아닌 필명으로 적혀 있었다.

문화일보는 국민의당의 고발자 명단에 ‘드루킹’이 포함돼 있음을 사정당국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지만, 민주당 측에서는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관계자가 고발할 때 누굴 고발했는지 알고 있었기 때문에 ‘드루킹’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자료를 문화일보에 준 것이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당시 민주당과 고소·고발 취하를 논의했던 국민의당 관계자는 이용주 의원이다.

백혜련 대변인은 “고발당한 문팬 카페지기에 확인해본 결과 카페지기나 변호인은 고발장을 볼 수 없어서 14명이 정확하게 누구인지 알 수 없으며, 당연히 거기에 드루킹이 포함되어 있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며 “더욱이 국민의당이 민주당에 보내온 고소·고발 현황 자료에는 ‘드루킹’이란 단어나 실명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문팬 카페지기 등 14명에 대한 고발장의 작성 주체는 국민의당이고 우리 당은 관련한 고발장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피고발인을 특정할 수가 없다”면서 “따라서 이번 문화일보 보도는 ‘보이지 않는 손’이 어떤 의도를 갖고 언론 플레이를 한 것은 아닌지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백 대변인은 “언론이 사실관계 확인조차 하지 않고 보도하는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그 과정에 일부 정치권이 모종의 역할을 한다면 이 역시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대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