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 보도 무색하게 해버린 김경수의 출마선언

김경수 “특검 포함 어떤 조사도 당당히 응할 것… 하루빨리 국회 정상화” 당부

2018-04-19 17:02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전 더불어민주당원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최종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오늘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며 필요하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히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늘 오전 (경남도청에서) 경남지사 출마 선언 취소 후 서울에 올라왔다. 이유는 단 하나, 한시가 급한 국정과 위기에 처한 경남을 더는 나와 연관한 무책임한 정치공세와 정쟁의 늪에 빠지는 걸 내버려 둘 수 없었다”며 “심각한 청년실업 해결과 추경 예산이 발목 잡힌 채 정치공세를 펼치는 일부 야당의 모습을 허송세월 볼 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하는 모든 의혹을 남김없이 조사해 달라. 대신 하루빨리 국회를 정상화하고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해 달라”며 “나는 이 시간부터 당당히 선거에 임하고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사진=노컷뉴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17일 경남지사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었지만 네이버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동원(필명 드루킹)씨와 접촉한 사실 등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자 출마 일정을 연기했다.

이후 김 의원은 지난해 대선 전에 김씨와 만난 사실 등이 있으나 댓글 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하고 19일 오전 10시30분 경남도청에서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으로 선언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날 오전 돌연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경남도지사 출마 선언과 이후 일정이 취소됐다고 알리면서 그의 출마 여부를 둘러싼 해석이 분분했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오전 9시로 예정된 김 의원의 국회 기자회견 일정 취소를 통보했다.

이날 노컷뉴스는 김 의원 측 관계자와 인터뷰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출마하는 게 당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불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동아일보도 “‘댓글 여론조작 파문’ 김경수 의원, 경남도지사 선거 불출마”라는 제목의 단독 기사를 내보내며 ‘김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라는 김 의원 측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이날 김 의원이 직접 출마 의사를 밝힘으로써 모두 오보를 낸 셈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