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사장 부인 한국당 출마, “보도 오해받게 됐다”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 부인 박문자씨 지방선거 출마, 노조·시민단체 반발

2018-05-06 10:37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의 부인이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시의원에 출마하자 노조와 시민사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는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공정성이 생명인 언론사 사장은 배우자의 출마를 말리는 게 상식 아닌가”라며 박문자씨의 출마에 대해 배우자인 사장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병길 부산일보 사장의 부인인 박문자씨는 지난 2일 부산 해운대구 제1선거구 자유한국당 후보로 확정됐다. 앞서 박씨는 2012년과 2015년 재·보궐선거에서 새누리당에 공천 신청했으나 떨어진 바 있다.

▲ 부산일보 로고.

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는 “배우자 출마로 본보의 선거보도는 우리의 의지와 상관 없이 오해받게 됐다”며 “‘공정보도 리스크’까지 불러일으킨 데 대해 사장은 입장을 사원과 독자에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부산일보지부는 그동안 부산일보가 써온 ‘여성공천 확대’ 관련 기사가 의심받게 됐으며 앞으로의 선거보도 역시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부산일보지부는 “2일자 본보 28면에는 블로그 등에서 박 씨를 돕는 것으로 추정되는 만화가 방기훈 화백의 인터뷰가 실렸다. 우연치곤 공교롭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같은 날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은 논평을 내고 “언론사 사장 배우자의 출마는 그 자체로 공정성 시비를 불러올 수밖에 없다”면서 “안병길 사장이 언론인으로서 마지막 양심이 있다면 속히 결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