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북한군 개입’ 주장 심의위원에 5·18단체 반발

전북 시민단체, ‘북한군 개입설 옹호’ 이상로 위원 사퇴 촉구 “전북 교수가 5·18 모욕한 데 분노”

2018-05-06 18:03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5·18 단체가 인터넷 게시글 심의 과정에서 광주민주화운동의 북한군 개입설을 옹호한 자유한국당 추천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기전대 초빙교수)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선다.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과 전북지역 5·18단체인 ‘5·18구속부상자회 전북지부’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는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오는 9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이들 전북지역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선 이유는 이상로 방통심의위원이 전북에 위치한 기전대 초빙교수이기 때문이다.

▲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 사진=김도연 기자.


앞서 지난달 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에서 ‘5·18 북한군 침투설’을 다룬 지만원씨의 게시글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문제가 된 지만원씨의 글은 “5·18은 북으로부터 파견된 특수군 600명이 또 다른 수백명의 광주 부나비들을 도구로 이용하며 감히 계엄군을 한껏 농락하고 대한민국을 능욕한 특수 작전”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달 6일 심의 과정에서 이상로 위원은 ‘표현의 자유’라며 강력하게 반발했으며 지난달 20일 재심 때도 “북한군이 한 사람도 없었다고 자신할 수 없다”면서 “제가 북한군이 왔을 것이라고 추론하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상로 위원은 자신의 반대에도 삭제 결정이 이뤄지자 프리덤뉴스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지만원씨의 글이 “매우 이성적이고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전북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성명을 내고 “이상로 위원은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한 주장들에 대해 사과하고 즉각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전북 민언련은 “우리는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 및 유가족들을 모욕하는 위원이 도내 지역 교수라는 사실에도 매우 분노한다”면서 “더 이상 ‘5·18 북한군 개입설’ 옹호 발언과 같은 비뚤어진 역사관과 극단적인 사고를 가진 이상로 위원이 방통심의위원으로 심의 결정에 참여하는 행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방통심의위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다. 언론노조 방통심의위 지부는 지난달 20일 “어처구니없는 역사왜곡에 적극 동조하는 심의위원이 있어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이상로 위원은 당장 심의위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상로 위원은 ‘태블릿PC진상규명위원회 집행위원’을 지낸 인사다. 그는 미디어워치 등에 칼럼을 연재하며 최순실 게이트 국면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고 태블릿 PC 조작설을 주장해왔다.

한편 지만원씨는 5일 뉴스타운을 통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게시글 삭제 결정이 검열이라고 주장하며 방통심의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