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미디어재단 ‘민주주의’로 거듭난다

시청자미디어재단 비전선포식, 중앙통제식 미디어 교육 탈피하고 ‘민주주의’ ‘참여’ ‘공동체미디어 지원’ 교육 전환

2018-05-10 06:41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정부 미디어교육 기관인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참여’와 ‘민주주의’를 강조하는 미디어 교육 정책을 제시했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은 9일 출범 3주년을 맞아 서울 여의도에서 비전선포식 기자회견을 열고 미디어 교육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서 신태섭 이사장은 “미디어에 휘둘리지 말고 주인 시각에서 미디어를 잘 활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신태섭 이사장은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주류미디어와 시민미디어의 격차를 줄여 풀뿌리 민주주의에 기여할 수 있는 센터가 되도록 정비해야 한다”면서 “시민 공론장을 키우면 어느 언론이 무슨 이야기를 하더라도 중심을 잡고 받아들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박근혜 정부 ‘비리기관’ 오명 시청자재단, 재건 깃발 올렸다]

▲ 신태섭 시청자미디어재단 이사장. 사진=이치열 기자.

이날 시청자미디어재단이 발표한 정책의 골자는 중앙집권형 미디어 교육방식을 탈피하는 데 있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은 13대 과제 중 하나로 ‘공동체미디어 지원체계 마련’을 제시했다. 지난달 시청자미디어재단은 미디어교육단체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대상에 민간 지역 미디어센터와 사회적 협동조합, 지역 시민방송 등을 선정하면서 민간 지원을 강화했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전국 센터 소속 미디어교사를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 공모를 진행하면서 현장 수요를 반영하고, 지역 특화된 미디어 교육을 실시한다.

그밖에도 시청자미디어재단은 △EBS와 협업 통해 시청자가 기획하고 참여하는 ‘한국형 스튜던트 리포터’ 양성 △장애인 등 취약계층 미디어접근성 향상 정책 강화 △농촌진흥청과 함께 귀농인 대상 미디어 교육 통한 공동체 미디어 활성화 등을 발표했다.

이 같은 정책 방향은 지난 3월 ‘시청자미디어재단 전략수립 워크숍’을 통해 발표된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한 결과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의 새로운 정책 방향은 박근혜 정부 때 얼룩졌던 재단을 원상복구하는 의미가 강하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의 근간이 된 광주·부산 시청자미디어센터는 참여정부 때 시민과 시민사회가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풀뿌리 미디어 교육’을 위해 설립됐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때 시청자미디어재단을 만들고 통합하는 과정에서 정치편향성 논란이 제기된 국무총리실 출신 이석우 초대 이사장이 선임돼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석우 이사장 재임 시절 시청자미디어재단은 미디어 교육 강사에게 정치적 입장을 드러내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서약서를 강제해 논란이 됐고 인사비리, 채용비리 등이 방송통신위원회 감사결과 대거 적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