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의혹 보도 조선일보 기자 2명 고소

“조선일보 왜곡, 허위보도 도 넘었다” 언론중재위도 제소… 민주당 “부정 선거 개입 의도”

2018-05-17 11:05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가 16일 이른바 ‘드루킹 사건’ 의혹을 보도한 조선일보 기자들이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15일 “김경수 요청에… 드루킹, 글 고쳐주고 지지 댓글도 달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관계자라는 사람의 주장을 전하며 “김경수 전 의원이 대선 전 정치 관련 입장문을 인터넷에 올릴 때 ‘드루킹’으로부터 감수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대선 두 달 전인 2017년 3월, 김 전 의원은 드루킹에게 자기 명의로 배포할 입장문을 감수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김 전 의원이 진보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유머’에 올린 ‘회원 여러분, 김경수입니다’라는 제목의 글(1000자 분량)이 드루킹의 첨삭을 거쳤다는 것”이라는 경공모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15일자 조선일보 12면 머리기사.
이에 김 후보는 해당 기사를 쓴 조선일보 김은정·박해수 기자가 허위 사실을 적시하고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혐의 내용은 출판물에 의한 허위사실적시 명예 훼손, 정보통신망 이용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허위사실 공표 등이다.

김 후보는 “일부 언론의 왜곡, 허위보도가 도를 넘었다”며 “사실과 다른 악의적 왜곡 보도와 허위사실 유포에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검찰 고소와 함께 함께 해당 기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청구했다.

앞서 김현 민주당 대변인도 “조선일보 기사는 ‘경공모 핵심관계자’라는 익명의 제보자 진술만을 가지고 구성한 허위 사실이며, 조선일보는 해당 내용에 대해 김경수 후보 측의 입장은 물어보지도 않았다”며 “한쪽 말만 듣고 신빙성 없고 악의적인 기사를 일방적으로 냄으로써 김 후보의 사회적 명예와 평가에 훼손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아무리 언론의 자유가 있다고 해도 특정 후보에 대해 근거도 없는 의혹을 악의적으로 생산하고 배포하는 것은 부정 선거 개입에 다름 아니다”며 “앞서 TV조선 기자는 ‘드루킹’ 사무실에 무단 침입해 절도죄를 저지르는 등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김경수 후보 죽이기’에 매달렸다.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조선일보의 저의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 윤정호 TV조선 앵커(왼쪽)와 김미선 앵커가 지난달 25일 조선일보 사옥 앞에서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가 대선 전부터 드루킹에게 인사 자리를 약속했다는 16일자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서도 “최초 TV조선의 보도 이후 조선일보는 김경수 후보 관련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조선일보의 취재원이 된 경찰을 향해서도 “무책임하고 도를 넘은 김경수 후보에 대한 피의사실 공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며 “지금까지 선거가 임박한 기간에는 수사를 자제하는 것이 수사 관행이었다. 이는 수사가 선거에 미칠 영향을 감안한 것으로 확정되지 않은 사실로 유권자의 판단에 혼란을 가중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한편 경기 파주경찰서는 드루킹이 운영했던 출판사에 무단 침입해 태블릿PC 등을 훔친 TV조선 최아무개 기자에 대해선 디지털포렌식 수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파주서는 최 기자의 절도 혐의에 연루된 다른 기자가 있는지와, 출판사 사무실에 무단 침입한 기자 등이 더 있는지 서울경찰청이 가져간 폐쇄회로(CC)TV를 받아 조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