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앞둔 신문들 “성김은 소주 즐겨 마셔”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 장자연 리스트 재수사, 서울시장 후보들 ‘6층 외인부대’ 공방

2018-05-29 07:51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오늘도 일간신문 주요 뉴스는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북핵 문제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 또 다른 뉴스는 방탄소년단(BTS)의 빌보드 차트 1위 소식이었다. 어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둘러싼 노동계 반발과 민주노총 파업은 사회면을 주요 뉴스를 차지했다. 검찰이 장자연 리스트 중 공소시효가 2개월가량 남은 강제추행 부분을 재수사한다는 소식도 사회면 한쪽에 자리 잡았다.

지방선거는 뒷전으로 밀렸지만 어제 서울시장 후보들의 공방이 그나마 정치면 한쪽을 차지했다. 이낙연 총리가 밝힌 부분개각 얘기도 빠지지 않고 실렸다. 동아일보는 사회면에 GM 창원공장 사내하청 774명을 고용노동부가 불법파견으로 판단해 고용을 명령한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다. 동아일보는 산재 사망사고가 일어나면 원청 사업주에게도 책임을 물린다는 고용노동부의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안도 보도했다.

지난주 끝난 조선일보의 재활용품 사용 촉진 기획시리즈에 이어 한국일보가 공공장소 음주 등을 비판하는 새 기획시리즈 ‘만취에 관대한 대한민국’을 1면과 2면에 걸쳐 실었다.

북미회담 앞둔 신문들 “성김은 소주 즐겨 마셔”

북미 정상회담을 가장 화려하게 보여준 신문은 국민일보였다. 국민일보는 오늘 ‘북미 동시다발 채널… 조율 급피치’란 제목의 1면 머리기사에서 2주 앞으로 다가온 6.12회담 준비 상황을 상세히 보도했다. 국민일보는 판문점과 싱가포르, 미국에서 벌어지는 북미간 전방위 대화채널 가동 상황을 한반도 지도를 배경으로 깔고 그 위에 주요 인물들을 소개했다.

우선 싱가포르에선 북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협상 중이고, 판문점에선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중심으로 한 협상팀이 대화채널을 가동 중이고, 미국에선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만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대부분 언론이 성 김과 최선희를 주목했다. 두 사람이 6자회담 때도 파트너였음을 강조하면서 성 김의 경우 한국계 미국인이란 사실도 부각시켰다. 최선희 부상은 최근 미국을 자극하는 발언으로 북미 회담을 무산시킬 뻔한 주인공이었던 점도 소개했다.

뻔한 소리나 개인의 신변잡기로 빠져 흥미를 유도하는 뉴스도 보였다. 성 김이 평소엔 한국말을 잘 하지만 외교무대에선 영어만 사용한다는 지극히 당연한 얘기도 소개하고, 성 김이 소주를 즐겨 마신다는 얘기도 실었다. 이 얘기는 2014년 3월 성 김이 주한 미 대사 부임 2주년을 맞아 인터뷰하면서 “소주가 제일 좋다”고 한 발언에서 따왔다.(세계일보 2014년 3월 6일) 그즈음 성 김은 SBS ‘좋은 아침’ 프로그램에도 부인 정재은씨와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국민일보 사설로 한국당에 일침… 동아일보 통수권 공백 보도

국민일보가 오늘 ‘한국당, 한반도 문제만큼은 건강한 비판을 하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문재인-김정은 2차 회담을 둘러싼 자유한국당의 거친 입에 일침을 가했다. 사설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28일 공개회의에서 문 대통령을 “김정은 신원보증인”이라고 비꼬며 “밀실회담, 밀사회담, 첩보작전, 급조된 정략적 회담”이란 자극적 표현을 쓴 것을 비판했다.

국민일보는 야당이 대통령의 외교정책에 비판하고 견제하는 건 당연하다고 전제하면서도 “그 비판이 본질에 충실해야 하고, 최소한 상대방을 깎아내리려고만 하거나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했다. 이런 비꼬는 표현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국민일보는 사설에서 “한반도 문제에 관해서만은 열성 지지자들이 좋아할 만한 비꼬는 표현이 아닌, 건강한 비판을 기대한다”고 결론 내렸다.

동아일보는 남북 2차 정상회담을 놓고 오늘 5면에 ‘문 대통령 통일각 2시간… 통수권 공백 논란’이란 제목의 기사를 썼다. 이 기사는 자유한국당 김학용 국회 국방위원장의 입을 빌어 나왔다. 문 대통령이 통일각에서 회담할 때 군 통수권을 이양했는지 질의하는 김학용 국방위원장에게 국방부가 총리가 해외순방중이라 김동연 경제부총리에게 이양했다고 보고했다가 1시간 만에 청와대가 짧은 시간이라 굳이 위임하지 않아도 무방하다고 판단했다는 정정 사실에 주목했다. 동아일보는 이 기사를 통해 청와대만 뛰고 정부 부처가 뒷전이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동아일보는 문 대통령이 “유사시 대통령 직무대행이나 군 통수권 등의 공백을 막기 위한 사전 준비 등을 잘 강구해 달라”고 지시한 사실도 소개했다.

물관리 일원화 논란 20년만에 종지부… ‘6층 외인부대’

최저임금법 개정안 통과로 몸살을 앓았던 28일 국회 본회의가 물관리 일원화 관련 3법을 처리해 20년 동안 표류해온 물관리 일원화 논의가 일단락됐다. 그동안 수량은 국토교통부, 수질은 환경부가 따로 관리하던 것을 환경부로 일원화했다. 그러나 하천 관리는 여전히 국토부에 남겨둬 미완이란 지적도 나온다. 세계일보는 이 사실을 13면에 ‘수질·수량 모두 환경부 관리, 하천은 국토부 남겨둬 미완 지적’이란 제목의 기사로 담았다.

국민일보는 안철수, 김문수 두 서울시장 후보의 박원순 후보 협공에 박 후보가 대응하는 내용을 1면에 실었다. 두 야당 후보는 “시민사회 출신들이 서울시를 장악했다”며 그 전형적 사례를 ‘6층 외인부대’로 소개했다. 6층은 서울시청 안의 박 시장 집무실이 있는 층을 말한다. 두 야당 후보는 6층 외인부대를 적폐의 상징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원순 후보는 “박원순법을 도입해 부패에 적극 대응하고 있고 6층의 별정직 공무원 정원 중 시민사회 출신은 20%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