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에 “노조 사무실 대신 회사 회의실 써라”

사측 “시간 없어서 교섭 준비 못해” 통합교섭도 난색… 한국당 선관위 신고 건은 “문제없다”

2018-06-01 18:16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지난 4월2일 IT업계에서 드물게 노조가 만들어진 네이버에서 노사 공식 교섭이 시작됐다. 그런데 지난달 11일 회사와 상견례 뒤 지난 30일 두 번째 교섭에 나선 네이버 사원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섬노조 네이버지회) 측의 요구안에 회사가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노조(지회)는 30일 회사와 3시간 반에 걸친 교섭 끝에 △통합 교섭 검토를 위해 16개 법인에 교섭안·교섭 방식 전달 △사측은 16개 법인에 대한 복지후생 비교 자료 마련 △노조 스태프 3인에 해당하는 ‘근로시간 면제’ 및 ‘임시사무실 제공’ 검토 △근무제도 및 근로자 대표 선정 과정에 노조 의견 공식 전달 등에 합의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번 교섭의 주요 쟁점은 지난 교섭 상견례에서 논의한 교섭 구조에 대한 후속 조치였다. 노조는 회사에 교섭의 효율성과 형평성을 위해 16개 법인의 통합교섭 검토를 요청했다.

노조는 “사측은 통합교섭에 대해 ‘단체 교섭안 124개 조항을 확인하느라 시간이 없어 통합교섭이 이번 논의 사안인지 생각하지 못했다’고 답했다”며 “네이버가 다른 법인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각사 대표들 간에 이견이 있을 수 있음을 이유로 통합교섭에 난색을 표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논의 끝에 통합교섭 검토를 위해 교섭 대상인 16개 법인에 교섭안 전문과 방식을 전달하기로 했다. 또 회사는 다음 교섭 때까지 16개 교섭법인의 복지후생 비교 자료를 준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 4월2일 국내 최대 포털 사업자인 네이버(NAVER)에도 IT업계 최초로 노동조합이 생겼다. 디자인=이우림 기자. © 연합뉴스
아울러 노조는 조합활동의 상징적 의미인 임시 사무실 제공을 요청했으나, 사측 교섭위원인 김진희 NAVER I&S 대표가 “현재도 회의실을 자유롭게 예약해서 쓸 수 있으니 회의실을 예약하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날 노사는 조합활동 보장을 위한 근로시간면제와 임시사무실 제공에 결론을 내지 못하고 다음달 11일 교섭에서 재논의키로 했다.

네이버 노조 관계자는 1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노보 배포와 관련해서도 회사는 불편해하는 직원들도 있으니까 되도록 업무공간 외에서 하라고 했다. 우리는 회사가 업무에 방해된다고 할까 봐 단협안도 출근 전에 직원들 자리에 배포하고, 노보도 식당이나 출입구 게이트에서 나눠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합의 노보 배포는 회사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는 합리적인 방법이라면 업무공간이라도 방해받아서는 안 된다. 장영석 언론노조 법규국장(노무사)은 “업무시간만 피하면 그외 시간과 사업장 시설 내라도 업무에 방해주지 않는 범위에서 노보 배포는 정당한 조합 활동”이라며 “이를 제한하는 회사의 개입엔 노조가 단호히 문제제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네이버 사측은 노사 교섭 건과 관련해선 공식 입장을 내진 않고 있다.

한편 이날 박성중 자유한국당 가짜뉴스신고센터장은 네이버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와 연관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기사를 의도적으로 숨기고 표출하지 않고 있다며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법 위반으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4월13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드루킹 댓글 조작 기사가 3만6925여 건이나 되는데도 드루킹을 주요 이슈로 취급하지 않고 네이버 뉴스 정치 카테고리에서 ‘이슈별 보기’로 분류하지 않은 것은 편향적이고 의도적 배열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네이버는 “드루킹 관련 기사는 지난 5월에만 모바일 정치뉴스 카테고리 메인기사로 100회 이상 노출됐다. 네이버가 기사를 의도적으로 숨긴다는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한 단순히 기사 수가 많다고 해서 이슈별 보기로 분류되는 건 아니라는 게 네이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조사가 진행되면 성실히 임할 것이고 선관위가 잘 판단해 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지난 대선 때도 네이버의 뉴스 순위 조작 의혹 등을 제기하며 선관위에 신고했지만 최종 무혐의로 결과가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