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1만 달러 오보 논란, 심의 연기 요청

TV조선 방통심의위에 의견진술 연기 요청, 민언련 시민 심의 결과 중징계 의견 압도적

2018-06-07 14:04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TV조선이 오보 논란은 빚은 ‘북한 풍계리 외신기자 취재비 1만 달러 요구’ 보도의 심의절차 연기를 요청했다.

TV조선은 이번 주 초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7일 오후 예정된 방통심의위 의견진술 연기를 요청했다. ‘의견진술’은 방송사 관계자들이 방통심의위에 출석하는 절차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통상 자료정리 등에 시간이 걸리면 연기를 요청한다. 방송법에 따라 의견진술 연기를 요청할 수 있고, 대체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앞서 TV조선은 지난달 18일 ‘뉴스7’에서 북한이 풍계리 취재 비용으로 외신기자들에게 1인당 1만달러를 요구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 오보 논란을 빚은 TV조선 보도화면 갈무리.

그러나 외신기자들이 이를 부정하면서 오보 논란이 불거졌다. SBS, JTBC 등은 북한이 1만 달러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8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직접 나서 해당 보도가 오보라고 지적했다.

TV조선은 “복수의 외신기자를 상대로 취재해 보도했다. 이 같은 내용을 구체적으로 증언한 취재원과 대화 녹취록과 이메일도 보관하고 있다”며 오보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편 시민들이 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심의하는 민주언론시민연합의 시민방송심의위원회에 참여한 시민 8732명 다수는 ‘프로그램 중지·수정·정정’ (72%) ‘관계자 징계’(23%) 등 강도 높은 중징계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