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임원 “상품권깡 회장에 모두 보고”, KT는 부인

경찰 수사결과, ‘상품권깡’ 황창규 KT 회장 등 4명 사전구속영장 “황, 중요 역할했다 판단” KT “지시-보고 없었다”

2018-06-18 11:58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 등 4명의 전현직 KT CR부문 임원에게 상품권깡 불법 정치후원금 기부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대장 김태현)는 18일 오전 브리핑에서 지난 2014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상품권깡’(상품권을 구매한 후 이를 되팔아 일정 수수료를 떼고 현금화 하는 방식)을 통해 조성한 현금 4억4190만 원을 19대~20대 국회의원 99명의 정치후원회 계좌에 입금한 혐의로 황창규 (주)KT 회장 등 7명을 입건, 황 회장과 대관부서 CR부문 전·현직 임원 등 4명에게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후원금(비자금) 조성과 관련해 (주)KT CR부문에선 ‘벤치마킹’ 등을 명분으로,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주유 등)을 구입한 후 업자에게 바로 현금화(깡)하는 수법으로 2014년 5월~2017년 10월 모두 11억5000여 만 원을 비자금으로 조성했다”고 설명했다.

후원금 입금과 관련해 2014년, 2015년, 2017년엔 대관부서인 CR부문 임직원 명의로 후원했고, 20대 국회의원 선거가 있었던 지난 2016년엔 사장 포함 고위 임원 등 모두 27명을 동원했다. 경찰은 KT가 임원별 입금대상 국회의원과 금액을 정리한 계획을 수립·시행했다고 설명했다.

개인의 자발적 후원이 아니라 KT의 조직적 불법 후원이었다. 경찰은 “임·직원 명의로 후원금이 입금되면, 이를 받은 국회의원 후원회에서는 입금된 후원금이 (주)KT의 후원금인지 알 수 없으므로, (주)KT의 대관부서인 CR부문의 직원들이 입금한 임원들의 인적사항을 국회의원 보좌진 등에게 알려줘 (주)KT의 자금임을 설명했다. 이를 통보받은 의원실에서는 ‘고맙다’거나 후원금 대신 자신들이 지정하는 단체에 기부를 요구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일부 국회의원실은 단체의 자금을 받을 수 없다며 거부한 사례도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 수사결과 KT 임원들은 19대 국회의원 46명에 1억6900만 원을, 20대 국회의원 66명(낙선자 5명 포함)에 2억7290만 원 등 모두 99명(낙선자 5명 포함)의 국회의원에게 모두 4억4190만 원을 기부했다.

▲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 4월17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두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 연합뉴스
경찰은 “KT가 2014년~2015년엔 ‘합산규제법’을 저지하려고 했고, 2015년~2016년엔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 합병 저지와 황창규 회장 국감 출석 제외, 은행법 등 (주)KT와 관련된 법률심의를 (주)KT에 유리한 방향으로 개정하려고 후원하였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주)KT가 상품권 깡으로 조성한 11억5000여 만 원 가운데 정치후원금을 제외한 나머지 7억 여 원은 경조사비나 접대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으나 영수증 등 증빙·정산처리를 전혀 하지 않았고, 회계감사 등도 실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찰은 KT가 이 돈을 골프 비용, 식대, 택시비, 주점 팁, 유흥업소 접대비 등으로 사용했다고 발표했다.

황창규 회장은 부인하지만 다른 피의자(전현직 임원)들은 회장에게 모두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KT의 대관부서인 CR부문 임원들은 불법 정치후원금 기부의 계획부터 실행까지 모두 회장까지 보고하고 이루어졌다고 진술했다”며 “그러나 회장 측은 국회에 대한 후원은 관행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고 있으며, 그러한 내용을 보고받은 사실이나 기억이 없고, CR부문의 일탈행위로 판단한다고 하는 등 범행 일체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김태현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은 황창규 회장을 사전구속영장 대상에 포함시킨 이유를 “황창규 회장이 본인의 위치에서 보고 받거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 진행과정에서 이를 인지했다고 판단했다. 황 회장이 이 사건에서 중요한 위치라고 보고 있다. 황 회장은 부인하고 있지만, 다른 관계자 진술도 있고, 관련 자료도 있기에 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향후 KT측의 법인자금을 후원회 계좌로 입금 받은 국회의원실의 관계자(후원회 회계책임자 등) 일부 소환조사 등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KT는 거듭 황 회장의 범행 혐의를 부인했다. KT 관계자는 18일 “KT는 경찰수사에 최선을 다해 협조를 다했다. CEO는 해당 건을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고, 향후 경찰의 영장신청에 대해 사실관계 및 법리적 측면에 대해 성실히 소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황창규 KT 회장이 경찰 소환조사를 받기 하루전인 지난 4월16일 오전 서울 KT 광화문사옥 EAST 입구.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