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판 방통위? 네이버 각종 뉴스위원회 통합한다

네이버 5개 위원회 통합 추진, 정치권 추천 방식 유지할 전망… 알고리즘 전면 편집 방침에 “사람과 병행 필요, 투명하게 하고 검증 받아야”

2018-06-18 20:31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네이버가 뉴스 공론기구 통합을 추진한다. 네이버는 ‘알고리즘 투명성’을 제고하고 ‘알고리즘 리터러시’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라는 권고를 수용했다.

네이버 기사배열공론화포럼은 18일 오후 서울YWCA 회관에서 공청회를 열고 네이버에 ‘뉴스 관련 공론기구’ 통합을 권고했다. 김성철 위원장(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은 “뉴스 관련 기구를 통합해 컨트롤 타워를 만들고 논의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네이버 역시 이 같은 방안을 이미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기사배열공론화포럼은 네이버 뉴스배열을 논의하려고 지난 1월 설립한 공론기구로 이날 활동을 끝내며 네이버에 기사배열 개선 원칙을 권고했다.

유봉석 네이버 전무는 “포털에 5개 공론기구가 있고 이 중 4개 기구의 운영이 오는 3분기까지 마무리 되는데 통합 이용자 위원회같은 단독 위원회를 만드는 논의 하겠다”고 말했다. 유 전무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네이버, 다음 공동기구이기에 일방으로 정할 수 없다”며 논의를 거친 뒤 통합 가능성을 시사했다.

▲ 경기도에 위치한 네이버 사옥. ⓒ 연합뉴스

현재 네이버에는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뉴스 제휴심사), 기사배열공론화포럼(기사배열 개선방안 도출), 편집자문위원회(편집 공정성 감시), 스포츠이용자위원회(스포츠 기사 배열 감시), 댓글정책이용자패널(댓글 정책개선) 등 5개 외부 독립기구가 있다. 

그러나 네이버가 아닌 외부기구가 지금보다 강력한 권한을 지니면 정치적 기구로 변질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각종 위원회를 통해 네이버가 책임을 외부로 떠넘길 것이라는 우려도 해소될 수 없다.

[관련기사: 공정성 문제 불거질 때마다 네이버는 OOO 만든다]

포털 뉴스 관련 위원회들은 위원 추천과 의사결정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몇몇 언론 업계 추천 위원들이 언론사 이해관계를 대변했고 박근혜 정부 때 한국언론진흥재단 추천 몫으로 삼성 임원인 삼성 엔지니어링 전무가 선임돼 배경을 두고 의문이 제기됐다. 

지난해 자유한국당은 편집자문위원으로 “북한 사이버 댓글팀이 세월호 괴담 만들었다” “박원순 이재명이 북한 지명을 충실히 이행 중” 등의 주장을 한 김상진 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사이버감시단장을 선임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 같은 우려에 김성철 위원장은 “문제는 통합이냐 분산이냐가 아니라 얼마나 논의 과정과 결과가 투명하게 공개되느냐다”라며 “지금처럼 위원 선발, 운영, 결과에 신뢰를 줄 수 없는 구조라면 분산이 돼 있어도 문제는 존재한다. 객관적으로 검증을 받는다면 나아질 거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사배열공론화포럼은 ‘정치권 추천’을 부정적으로 봤다. 김성철 교수는 “권고에 직접적으로 담지 않았지만 정당 추천은 받지 않는 게 좋겠다고 봤다. 정치적 독립성, 자율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봉석 전무는 “네이버 뉴스 관련 위원회들은 학계, 시민단체, 정치권, 생산자 단체, 이용자 대표 등으로 구성돼 있다. 통합 위원회도 이런 구성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18일 오후 기사배열공론화포럼 소속 위원들이 서울 YWCA 강당에서 이용자 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정책 제안을 했다.

이날 기사배열공론화포럼은 네이버가 지난 5월 발표한 ‘알고리즘 전면 편집 방침’이 네이버가 처한 문제 해결과 거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철 위원장은 “아직 기술 완성도나 저널리즘 원칙에서 볼 때 알고리즘 뿐 아니라 사람이 공존하는 편집 원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네이버에 “뉴스 기사 배열의 문제는 결국 신뢰의 문제이므로 뉴스배열 과정의 투명성, 뉴스배열 결과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네이버는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기사배열이용자포럼은 네이버가 밝힌 알고리즘 전면 편집 방식이 가져올 우려를 드러내며 △알고리즘을 이용한 뉴스 배열의 목적, 범위, 조건, 절차 및 방법 등 알고리즘 관리방침을 공개하고 △알고리즘 적용 결과를 확인하고 역기능을 방지하기 위해 주기적으로 외부 검증을 받고 내용을 공개하고 △이용자의 뉴스 및 알고리즘 리터러시 향상을 위한 교육과 연구를 위해 노력하며 이용자가 검증할 시스템을 제공하고 △사람이 배열하는 뉴스 서비스를 일정 부분 유지하라고 권고했다.

유봉석 전무는 “오늘 발표 내용 가운데 네이버가 고민하지 않은 화두는 없다. 겸허하게 수용하겠다. 우리는 노력했지만 그 노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