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에 뒷돈 건넨 혐의 KT 회장도 엄호

[아침신문 솎아보기]
제3노총 ‘국민노총’은 MB 국정원 작품
대부분 비중있게 보도…조선일보엔 없어
동아 ‘주52시간 태풍이 온다’ 냉탕온탕

2018-06-20 08:41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정치인에 뒷돈 건넨 혐의 KT 회장 엄호

검찰이 KT 황창규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자 조선일보가 20일 경제3면에 ‘1조클럽도 못 피해간 KT회장 수난사… 감히 연임한 죄?’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국정농단의 주범 최순실이 만든 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지원하고도 수사망을 빠져나간 KT는 상품권깡으로 9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그중 4억여원을 정치인 99명에게 불법 후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 회장은 KT 임원들마저 자신에게 보고했다고 경찰에 진술하고, 보고한 문서도 나왔는데 잡아떼고 있다.

대부분의 언론이 세월이 가도 변하지 않는 KT CEO의 비리 의혹을 보도할 때 조선일보는 이런 분을 정권 교체 때마다 불거진 KT 대표 수난 받는 희생양처럼 여기며 엄호하고 있다. 한 통신업계 관계의 입을 빌려 “차라리 KT 민영화를 철회하고 다시 공기업으로 돌아가던지…”라고 비아냥거린다.

KT는 김영삼 정부 때만 해도 7만명이 넘어 공공부문에서 썩 괜찮은 일자리의 보고였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거치면서 민영화한 지금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국민 세금으로 만든 공기업이었던 KT를 민영화할 때 정부는 국민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 IMF 격랑 속에 돈 되는 것이면 뭐든 팔고 보자든 민영화 논리가 횡행할 때였다.

조선일보 20일자 경제3면

KT는 사람 자른 만큼 이윤을 많이 챙겨 최근에도 3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했다. 조선일보는 2000년대 초 KT에서 잘린 사람들을 추적해 해고 이후 그들이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대대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이전 직장보다 더 적은 월급으로 더 힘들게 일하며 상당수가 자살과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

제3노총 ‘국민노총’은 MB 국정원 작품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가 상납 받은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제3노총이었던 ‘국민노총’ 설립에 흘러 들어갔다. 검찰은 19일 고용노동부 사무실과 이채필 전 고용부장관, 이동걸 전 고용부장관 보좌관 집을 압수수색했다.

한겨레는 이 소식을 1면과 14면에 ‘MB 국정원 어용노총에 억대 공작비 불법지원’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한국일보도 1면과 10면에 ‘MB 국정원·고용부, 노동계 분열공작 정황’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중앙일보도 8면에 ‘MB 국정원, 양대노총 분열공작 의혹… 검찰, 이채필 전 고용장관 압수수색’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대부분의 신문이 이 소식을 비중 있게 다뤘지만 조선일보 지면에선 관련기사를 찾을 수 없었다. 

한겨레신문 20일자 14면

MB 정부가 2011년 제3노총을 추진하며 설립된 ‘국민노총’의 뒤를 봐준 건 MB때 고용노동부 장관과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임태희씨가 2012년 한 간담회 자리에서 이미 자신의 입으로 발설한 사실이다. 임 전 실장은 자신이 장관일 때 정책보좌관을 했던 이동걸씨가 제3노총 설립에 관여했다고 말했다. 당시 당사자 이동걸씨는 전면 부인했다.

이동걸씨는 KT의 전신인 한국통신 노조위원장을 맡았을 때 수만명에 이르는 비정규직이 노조 가입을 요구할 때 노조 규약에 정규직만 가입토록 돼 있다며 이를 거부해 노동계의 비난을 한몸에 받았다. 결국 한국통신비정규직노조는 최대 6천여 명까지 노조원을 늘리며 수년 동안 정규직화를 요구했지만 노조 깃발을 내려야 했다.

동아일보 ‘주52시간 태풍이 온다’ 냉탕온탕

동아일보는 ‘주52시간 태풍이 온다’는 문패를 달고 기획시리즈 기사를 내고 있다. 20일자 6면엔 ‘신작 출시땐 밥먹듯 밤샘 작업… 게임회사 80% 범법자 될 판’이란 제목으로 게임업계를 집중 조명했다. “업무 몰아서 해야 하는 특수성 무시하고 고용노동부가 재량근로제 적용마저 보류했다”는 오롯이 업계 얘기만 반영했다.

동아일보 20일자 6면

동아일보 20일자 경제3면
동아일보는 경제3면엔 삼성과 LG 등 재벌회사가 노동시간 단축을 시범운영 중인 사례를 소개하면서 ‘주 40시간 근무, 우려했던 대기업들 생각보다 괜찮은걸’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이 기사에선 “불필요한 야근과 주말근무가 사라지고 직원들도 자기계발하고, 회사는 비용도 절감한다”며 긍정적으로 묘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