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국회의원 80명 “OBS만 재송신료 못 받아”

‘OBS 재송신료 해결 촉구’ 서명 방통위·과기정통부·공정위에 보내…경인지역 지방선거 후보자들도 5월에 건의문 제출

2018-06-26 16:00       장슬기 기자 wit@mediatoday.co.kr

수도권 지역 국회의원들이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방송통신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정거래위원회에 전달했다.

OBS는 26일 경기·인천·서울 지역 국회의원 80명이 이번 건의문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민주당 경인지역 국회의원의 91%인 41명이 서명했고,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등 수도권 야당 국회의원 24명도 건의문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역외재송신으로 OBS를 시청하는 서울지역 국회의원 20여명이 건의문에 서명했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건의문에서 “지상파 방송 중 유일하게 OBS만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유료방송 사업자들이 정당한 콘텐츠 제공 대가를 지불해 OBS와 상생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에 서명한 여당 의원들. 자료=OBS 제공
▲ OBS 재송신료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건의문에 서명한 야당 의원들. 자료=OBS 제공

이들의 지적대로 국내 지상파 3사(KBS·MBC·SBS)와 지역방송(지역민방·지역MBC)은 모두 유료방송 사업자(IPTV·위성·케이블TV)에서 콘텐츠 제공 대가인 재송신료를 받고 있다. OBS는 국내 11개 유료방송(KT올레·SKB·LGU+·Sky Life·CJ헬로·티브로드·딜라이브 등)을 통해 시청자에게 전송되지만 재송신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홍영표·윤관석·송영길·민경욱 등 인천지역 의원들과 박광온·전해철·문희상·신상진·심상정 등 경기지역 의원들은 “유독 경기·인천지역 지상파 방송만 재송신료를 주지 않는 것은 지역차별”이라며 “지역방송은 지역여론 형성의 장이자 지역문화의 구심체인 만큼 우리 사회가 보호·육성해야 할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의원들은 “방통위와 과기정통부도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달라”며 관련 기관의 역할을 촉구했다.

OBS 재송신료 해결 촉구 건의문은 두 번째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인지역 시도지사 후보 9명(전원)은 지난 5월28일 OBS 재송신료 문제를 해결해달라는 건의문을 방통위·과기정통부·공정위에 제출했다.

[관련기사 : 인천시장·경기도지사 후보들 “OBS 재송신료 해결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