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지면에서 검사들에게 사과한 사연

“문 대통령 자서전 ‘운명’에 검사들 운명 담겨있다” 11일자 기사 오보

2018-07-12 11:36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동아일보가 오보를 냈다.

동아일보는 11일자 사회면에 실린 “文 대통령의 ‘운명’에 검사들 운명 담겨있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13일 발표될 검찰 중간 간부급 인사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2011년 펴낸 자서전 ‘운명’에서 거론한 사건을 수사한 검사들이 검찰 안팎의 관심을 끌고 있다”며 “책에 나오는 한정화 수원지검 공안부장과 강정석 춘천지검 영월지청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터다”라고 보도했다.

▲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 연합뉴스
이 신문은 두 검사를 가리켜 “2013년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 근무할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고 관련 회의록을 폐기했다는 의혹을 수사했다”고 설명했으며 두 검사가 사의를 표명하자 검찰 내부에서 “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에 검사들의 ‘운명’도 담겨있다”는 얘기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 동아일보 11일자 12면.
그러나 두 사람은 책 ‘운명’에 등장하지 않는다. 심지어 대통령기록물 수사에도 관여하지 않았다. 

동아일보는 12일자 지면에서 “한정화 수원지검 공안부장과 강정석 영월지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1년 쓴 책 ‘운명’에 전혀 언급되지 않았고, 책자에 나오는 대통령기록물 수사에도 관여하지 않았다”며 “두 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 동아일보 12일자 12면 바로잡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