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가 숙소 예약한게 안희정의 반격? 언론 자격 없다”

안희정 성폭력 사건 대책위, 사건과 무관한 가해자 측 증언 무분별 보도에 일침 "언론의 명백한 2차 가해"

2018-07-13 15:16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여성인권 단체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력 사건 관련해 범죄와 무관한 증언을 마구 실은 언론보도 리스트를 공개하며 “최소한의 성폭력 보도 가이드를 다시 확인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여성인권운동·법률단체 등이 모인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대책위)는 지난 12일 성명을 내 “도를 넘은 보도, ‘업무’를 다른 찌라시성 시나리오로 둔갑시키는 제목을 게재하는 언론사는 성폭력 사안을 보도할 자격도 자질도 없다”고 밝혔다.

▲ 지난 7월13일 오전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등 회원들이 ‘증인 역고소’에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대책위는 지난 11~12일 간 언론이 사건 본질과 무관한 재판내용을 마구 보도해 범죄 책임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는 여론을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11일 안 전 지사 사건 4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법정엔 안 전 지사의 전 비서실장 신아무개씨, 전 수행비서 어아무개씨, 전 운전비서 정아무개씨, 전 미디어센터장 장아무개씨 등 측근이 증인신문을 받으러 나왔다.

언론은 11~12일 간 ‘피해자 김지은씨가 숙소를 예약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쏟아냈다. “안희정 부인, 김지은에 좋지 않은 감정··· ‘둘이 자는데 침실에 들어와’”(서울경제), “김지은 호텔 잡았다? 安 재판, 어떻게 흘러갈까”(머니투데이 더리더), “안희정 측근들의 반격… ‘김지은이 직접 호텔 예약’”(뉴데일리) 등이다. 전 운전비서 정씨가 성폭행 현장으로 지목된 서울 강남 한 호텔을 ‘김씨가 먼저 서울에서 자고가야 한다며 예약했다’고 증언한 것을 받아 쓴 보도다.

▲ 언론은 11~12일 간 ‘피해자 김지은씨가 숙소를 예약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쏟아냈다. 디자인=안혜나 기자
그러나 숙박업소 예약은 수행비서의 업무다. 대책위는 “상사는 그 어느 것도 직접 예약하지 않고 문의하지 않는다. 이전 비서도, 이후 비서도 하는 업무이며, 현재 많은 정치인의 비서가, 기업의 비서가 하는 일이다. 이 모든 일정에는 운전기사가 이동을 지원한다. 이에 대한 증언은 듣지 못했는가?”라 반문했다.

대책위는 “질문이 향할 곳은 가해자”라며 “왜 일정과 다르게 굳이 숙박예약을 지시했는지, 공금 출장으로 처리할 수 있었는지, 못했다면 이유는 무엇인지, 숙박지에서 다른 비서들에게 하지 않았던 위력 행사를 한 바가 있는지 '질문'해야 하는 것이 언론”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안 전 지사 공판이 희“대의 삼류 찌라시 기사의 생산지로 돌변하고 있다”고 했다. 안 전 지사 측 증인이 공개재판에서 피해자 행실에 왜곡된 주장을 펼치고 이를 언론이 마구 받아쓰면서 여론을 확산시킨다.

▲ 사진=안희정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
‘피해자가 남성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성폭력 피해자라면 늘 우울하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하고 있을 것’ 등의 증언이 예다. 전 수행비서 어모씨 등이 4차 공판에서 밝힌 증언이다.

대책위는 “'피해자다움' 이라는 편견을 강화하며 그 기준에서 비껴간 인상비평을 나열하고 편집하면서 가해자 측은 피해자에 대한 가상의 이미지를 만든다”며 “평소 업무에서 우울하지 않아 보였다면, 자신감 있게 업무를 수행했다면, 인기가 많아보이는 느낌이 있었다면 피해자일 수 없다는 주장이냐” ““피해자가 피고인을 좋아하는 것 같았다는 근거는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대책위는 “이것은 명백한 2차 가해이며,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방해하는 행위”라며 “피해자가 겪어야 하는 '조각난' '가상의 모습' '가상의 스토리'는 도를 넘고 있다. 어떤 피해자가 범죄를 고발하고 나서겠는가? 어떤 피해자가 이 길을 갈 수 있는가”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