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때문에 월급 줄어, 인천항 경비원 ‘분통’

[현장] 연장·야간근무로 생활비 보전하던 저임금 경비원, 노동시간만 일방 단축… 노조 “인천항만공사, 예산 지원하라”

2018-07-17 15:07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인천항에서 밀수·밀입국 등 불법행위를 감시하는 특수경비원들이 “인천항만공사는 갑질을 멈추고 임금 삭감없는 노동시간 단축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인천항보안공사 특수경비원 노조(공공운수노조 인천항보안공사지부)는 17일 오전 인천항만공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항보안공사의 일방적 교대제 개편으로 특수경비원 연봉이 적게는 600만 원에서 많게는 1000만 원까지 삭감됐다”며 “모회사 인천항만공사는 예산 지원 불가 입장을 철회해 임금 삭감없는 교대제 개편을 책임져라”고 촉구했다.

▲ 공공운수노조 인천항보안공사지부는 17일 오전 인천항만공사 앞에서 일방적 교대제 개편을 강행한 인천항만공사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특수경비원은 인천항에서 출입 차량·승객 검문, 부두 순찰, CCTV 감시·점검 등의 보안 업무를 맡는다. 이들은 인천항만공사의 자회사 인천항보안공사 소속이다. 총 230명 규모로 이 중 정규직은 60여 명, 무기계약직은 50여 명, 2년 계약직은 112명이다.

인천항보안공사는 ‘주52시간 근무제(주당 40시간+연장노동 12시간)’ 정부 방침에 따라 지난 1일 매일 12시간씩 근무하던 3조 2교대를 8시간씩 일하는 4조 3교대로 개편했다. 이 과정에서 연장·야간노동 수당이 대폭 줄어들면서 경비원 연봉은 적게는 600만 원, 많게는 1000만 원까지 줄었다.

최저임금 노동자인 계약직 경비원들 피해가 컸다. 계약직 경비원 김이수씨(49·가명)는 “손에 떨어지는 월급이 230만 원에서 185만 원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월 45만 원이 삭감돼 연간 500만 원 넘게 줄었다. 노조에 따르면 계약직 경비원 2017년 평균 연봉은 2600만 원이다.

계약직 경비원 기본급은 법정 최저임금 7530원에 맞춰진 157만 원 가량이다. 이들에겐 무기계약직·정규직이 받는 명절상여금과 월 식대 12만 원도 지급되지 않는다. 이들은 연장·야간노동으로 월 40~50만 원 가량 임금을 보전해 왔다.

▲ 공공운수노조 인천항보안공사지부는 17일 오전 인천항만공사 앞에서 일방적 교대제 개편을 강행한 인천항만공사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손가영 기자

정규직 경비원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2017년 정규직 경비원 평균 연봉은 3700만 원, 무기계약직 경비원 평균 연봉은 3100만 원 수준이었다. 오정진 노조 지부장은 “임금이 20% 가량 줄었다. 최저임금 받는 경비원은 가족과 따뜻한 외식 한 번, 친구들과 정겨운 소주 한 잔 기울일 수 있겠느냐”고 했다.

노조는 임금 삭감 배경을 모회사 인천항만공사의 예산 지원 불가로 돌렸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보안공사에 ‘7월1일부터 특수경비원 근무체계를 4조3교대로 변경할 것’을 공문으로 하달했다. 오 지부장은 “12시간씩 일하던 사람들이 8시간씩 일하면 인력 충원을 할 수밖에 없다. 56명 인력 충원 계획이 있었다”며 “인천항만공사가 임금을 추가지원 안하니, 기존 직원들 임금을 깎아 남는 돈으로 인력 충원을 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인력도 제대로 충원되지 않으면서 경비원들은 ‘땜빵 근무’를 서고 있다. 교대제 개편으로 통상 경비원 2~3명이 근무하던 부두에 한 명만 배치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오 지부장은 “부두 규모가 3~10만 평인데 2~3명이 지켜야 한다. 결국 다른 조의 오전근무를 마친 경비원이 우리 조 오후 근무를 나와 하루 16시간 일하거나 비번 때 땜빵으로 나오는 경우가 계속 생긴다”고 했다.

노조는 이 때문에 퇴사자도 대량 양산된다고 주장했다. 지난 1일부터 경비원 16명이 퇴사했다. 노조는 “임금도 깎이고 회사가 존중하지 않으니 ‘못해먹겠다’며 퇴사 직원이 속출한다. 줄퇴사가 더 생길지도 모른다”고 했다.

노조는 “줄퇴사가 이어질 경우 인천항의 보안 공백이 우려된다”며 “인천항만공사는 실질임금 삭감 없는 4조 2교대 교대제 개편 예산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