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종일 주가 널뛴 아시아나항공엔 무슨 일이

[아침신문 솎아보기]
진실공방으로 치닫는 기무사 계엄문건
김병준 골프접대에 야당탄압 덧씌우기

2018-07-18 08:13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노밀(No Meal)과 승무원 춤으로 회장님 갑질 의혹을 불렀던 아시아나항공이 매각설에 휘말렸다. SK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것이란 소문에 17일 주식시장이 장중 내내 요동쳤다. 몇몇 언론이 이렇게 보도하면서 17일 장 초반 20% 이상 급등했다. 소문은 SK가 공식 부인하면서 상승 폭이 크게 줄었다.

▲ 중앙일보 경제3면

중앙일보는 이 사실을 18일자 경제3면에 ‘SK의 인수설에 주가 널뛴 아시아나항공’이란 제목으로 상세히 보도했다. 발단은 SK가 최근 최규남 전 제주항공 사장을 SK그룹의 글로벌성장위원회 산하 글로벌 사업개발부 총괄부사장으로 선임하면서 불거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7일 한 행사장에서 기자들의 이 같은 질문에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해야 했다(동아일보 경제4면). SK의 부인으로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호반건설와 애경 등에서도 인수에 관심을 보인다는 소문도 들렸다.

근본 원인은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실패에 있다.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지난해 아시아나를 ‘심층관리대상’으로 지정했다. 아시아나는 유상증자 계획을 세웠지만 여의치 않았다. 이번 기내식 대란도 이 과정에서 불거졌다. 멀쩡한 기내식 납품업체에 증자참여를 강요하다가 거부하자 업체를 바꾸면서 노밀 사태가 터졌다. 이 사태로 국민들은 재벌의 하청회사 갑질이 얼마나 다양하게 진화했는지 들여다 봤다.

아시아나는 지난 2년간 해마다 25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냈다. 결국 아시아나의 위기는 소유주인 금호그룹의 위기 때문이다. 안팎으로 오너 리스크 때문에 애먼 아시아나항공만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 피해도 고스란히 직원들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 문어발 선단식 경영이 문제가 된 게 40년이 넘었는데 아직도 우리 재계는 정신을 못 차렸다.

중앙일보가 관련 내용을 상세히 다뤘지만, 아시아나의 위기가 오너 갑질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을 언급하진 않았다.

진실공방으로 치닫는 기무사 계엄문건

국민일보는 18일자 1면 머리기사를 ‘기무사 계엄령 문건 원본 파기했다’로 잡았다. 기무사가 박근혜 정부 말기인 지난해 3월 한민구 국방부장관에게 해당 문건을 보고한 뒤 없앴다는 것이다. 국민일보는 종이로 출력해 보고한 문건은 보고한 뒤 파기했고, 파일을 USB에 담아 저장해 두었다고 보도했다. 결국 문건의 완전 파기는 아니었다. 국민일보는 한민구 전 장관이 문건 보관을 지시했다고도 보도했다. 한 전 장관의 부인했다는 사실과 일부 충돌한다.

▲ 국민일보 1면

중앙일보는 18일자 10면에 ‘계엄 문건 7월 언론 보고 알았다? 조국 해명 미스터리’란 제목으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도마에 올렸다. 국방부가 지난 4월 조국 수석이 있는 자리에서 구도로 보고했고, 6월28일 청와대에 문건을 제출

했다는데 조국 수석은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해명한 사실을 짚었다. 결국 청와대 핵심 참모들조차 초기엔 오판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 중앙일보 10면

김병준 골프접대에 야당탄압 덧씌우기

▲ 국민일보 5면

자유한국당이 17일 만장일치로 혁신비대위원장에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추인했다. 국민일보는 18일자 5면에 ‘김병준, 난파선 오르자마자 골프접대 터져 곤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썼다. 국민일보는 김병준 위원장이 김영

▲ 조선일보 8면
란법 위반 혐의로 경찰수사를 받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한국당이 당혹스러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지난해 8월 함승희 당시 강원랜드 대표이사의 초청으로 118만원 상당의 골프접대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관련 제보를 받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조선일보는 이 사실을 국민일보와 다소 다른 방향으로 제목 달아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18일자 8면에 ‘하필 김병준 비대위원장 취임한 날 김영란법 위반 경찰 내사사실 알려져’라는 제목을 달았다. 음모세력이 한국당과 김병준 위원장을 곤혹스럽게 하려고 ‘하필 취임하는 날’에 언론에 흘렀다는 거다. 이어 조선일보는 한국당의 입을 빌려 “넉달전 내사에 착수했다는데 왜 지금 언론에 흘리는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업무시작도 하기 전에 카 꽂는 것이라는 한국당 내부의 원색적인 반발도 소개했다.

또 조선일보는 김영란법 위반을 여야 정치공세로 치환시키는 신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