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의원 불법자금 의혹 언론보도 어땠나

동아일보 “정의당, 노회찬 의혹 규명 앞장서야” 조선일보 “지지자들이 배신감에 휩싸였다”

2018-07-23 12:09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중앙일보 7월9일자에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와 ‘드루킹’ 김동원씨가 같은 지면에 등장했다. 이 신문은 “허익범 특검팀이 수천 만 원 상당의 돈다발이 찍혀있는 사진을 확보해 수사 중”이라며 “특검팀은 사진 속 돈다발이 드루킹 측이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후원금을 주려 했다는 의혹과도 연관이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특검팀은 드루킹 일당이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노 의원 측에 5000만 원의 금품을 건네려 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 등은 12일 “특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한 계좌추적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중앙일보는 18일자에서 드루킹 측근으로 지목된 도아무개 변호사를 긴급체포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특검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도 변호사는 노 의원과 드루킹의 만남을 주선했고, 후원금 5000만 원을 모아 전달하는 과정에도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노 의원은 “드루킹 측으로부터 어떤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일이 없고, 드루킹을 잘 알지도 못한다”고 했다.

▲ 지난 6월26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이날 조선일보는 “도 변호사는 2016년 3월7일 느릅나무 출판사에 노 의원을 초청해 강연을 들은 뒤 강연료 명목으로 현금 2000만 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으며 “당시 드루킹은 경공모 회원들에게 ‘누렁이(노 의원)에게 2000만 원을 전달했고, 아쉬워하는 것 같으니 모금을 하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실제로 열흘 뒤 드루킹 측이 노 의원 지역구인 경남 창원시에 내려가 경공모 회원이자 노 의원 아내의 운전기사였던 장아무개씨에게 현금 3000만 원을 전달했고, 도 변호사가 이때도 관여했다는 게 특검팀 판단”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도 변호사를 가리켜 “드루킹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인물로 노 의원과는 경기고 동창”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국일보는 같은 날 “(2016년) 김씨(드루킹)는 노 원내대표 측에 불법 정치자금을 전달한 혐의로 검경의 수사를 받았으나, 실제 돈이 전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힌 뒤 “도 변호사는 김씨의 무혐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준 돈을 돌려받은 내용의 허위 증거 제출에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으며 특검은 관련자들의 진술을 통해 실제 돈이 전달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하며 “노 원내대표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 동아일보 7월20일자 사설.
같은 날 동아일보는 “특검이 드루킹으로부터 노회찬 원내대표에게 불법 정치자금 4600만 원을 줬다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2000만 원은 드루킹이 노 의원에게 직접 전달했고 나머지 2600만 원은 열흘 뒤 ‘파로스’ 김아무개씨가 창원시 노 의원 사무실에서 노 의원 부인의 운전사 장아무개씨를 통해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사실이라면 노 의원의 정치생명은 물론 최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을 따라잡은 정의당에게도 치명적인 사건이었다.

이런 가운데 19일 특검은 도아무개 변호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국일보는 “특검이 도 변호사 신병을 확보한다면, 노 원내대표 등 정치권 인사와의 금전 거래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 전망했다. 그러나 이날 영장은 기각됐다.

이런 가운데 동아일보는 지난 20일 ‘클린 내세운 정의당, 노회찬 의혹 규명 앞장서야’란 제목의 사설을 내고 “노 원내대표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은 그가 의원 세비 절반 감축, 특수활동비 폐지 등 국회의 특권 폐지를 앞장서 외쳐 온 진보 정치인이라는 점에서 더욱 충격이 크다”며 “이런 때일수록 정의당은 냉철하고 객관적인 자세로 사건을 바라보면서 진실이 밝혀지도록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21일자 ‘옐로카드’ 코너에서 “지지자들이 (노 의원에 대한) 배신감에 휩싸였다”고 전하며 “아내 운전기사까지 둔 원내대표의 당이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이라고 볼 수 있을까. ‘정의당’이라는 당명은 과연 이 상황에 어울릴까”라고 주장했다.

중부경찰서는 23일 오전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