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정의당 의원 사망에 정치권도 충격·애도

정의당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 중”, 민주당 “진보·민주주의 뜻 이어받을 것”… 김성태 “귀국 전날 술자리가 끝, 비통한 일”

2018-07-23 12:13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노동전문 변호사 김선수 대법관 후보의 인사청문회 중 노동자를 위해 정치 활동을 한 노회찬 의원의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너무나 가슴 아픕니다. 노 원내대표의 인격상 무너져 내린 명예와 삶, 책임에 대해서 인내하기 어려움을 선택했겠지만 저 자신도 패닉 상태입니다. 솔직히 청문회를 이어가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어떻게 하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3일 오전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던 와중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듣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문회를 이어가기 어려운 패닉 상태”라며 애도를 표했다.

정치권은 이날 노 원내대표가 본인의 아파트 계단 현관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보도에 대해 충격을 감추지 못하면서 애도의 뜻을 표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어떤 말로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프고 충격적인 일이다. 노 의원은 우리나라 진보정치의 상징으로서 정치인이기 이전에 시대정신을 꿰뚫는 탁월한 정세 분석가이자 촌철살인의 대가였다”며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유가족에게도 마음 깊이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노 의원은 척박했던 90년대 초부터 진보정치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던 진보정당 역사의 산증인이었고, 뛰어난 대중성을 바탕으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아 왔다”며 “노 의원이 지향했던 진보와 민주주의 가치들은 후배 정치인들이 그 뜻을 이어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너무 가슴 아프고 비통한 일이다. 늘 노동운동 현장에서 소외되고 어려움에 처한 노동자들의 애환과 고충을 대변하고자 했던 그 진정성이 어떻게 해서 비통한 죽음으로… 말문을 잇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 방미) 귀국 전날 밤 마지막 술 한 잔 대접한 것이 끝이 됐다”며 “술 한 잔에 오랜만에 노동운동을 회고하면서 즐거워했던 그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는 “드루킹 관련해서는 동료 대표들도 방미 기간에 단 한 번도 이야기한 적 없다. 본인도 그와 관련해서 동료 대표들에게 해명의 목소리도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전했다.

정의당은 “노 원내대표의 신병과 관련하여 현재 중앙당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정리가 되는 대로 기자들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을 만나 “오늘 아침에 가슴 아픈 일이 있었다. 노회찬 의원이 편히 쉬시기를 빌겠다”고 애도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오늘 11시50분에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청원 답변 일정도 취소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오전에 전해진 가슴 아픈 소식 때문에 예정대로 진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해당 청원에 대한 답변은 내일 11시50분 라이브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출연해 진행한다”며 양해를 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