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대표 최종후보로 김진표·송영길·이해찬 확정

재수 끝에 본선 진출 송영길 호명에 당원들 ‘환호’… 김두관·박범계·이인영·이종걸·최재성은 컷오프 고배

2018-07-26 17:41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김진표(71)·송영길(56)·이해찬(66)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김두관(59)·박범계(55)·이인영(54)·이종걸(61)·최재성(52) 의원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오는 8월25일 전국대의원대회를 앞두고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김진표·송영길·이해찬 3명의 의원이 최종 당대표 후보로 선정됐다. 2년 전 컷오프 탈락 후 재수해 경선을 통과한 송영길 의원의 이름이 호명되자 당원들이 환호성을 지르기도 했다.

이번 민주당 예비경선에선 현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선출직 당직자, 광역·기초단체장 등 중앙위원 선거인단 440명 중 405명(투표율 92%)이 투표를 마쳤다. 무효표는 0표였다.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컷오프 통과 순위와 득표수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 2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김진표(왼쪽부터), 송영길, 이해찬 후보가 컷오프를 통과한 후 꽃다발을 들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2년 전 당대표 선거에서 컷오프 탈락했다가 이번엔 당대표 본선에 오른 송영길(4선) 의원은 이날 후보자 정견발표에서 “2년 전 떨어졌을 때 당황하지 않고 웃음을 유지하고 내려온 후 겸손하게 나를 돌이켜보고 다시 시작했다”며 “암흑 같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을 보내고 뼈저리게 반성하고 다짐했다. 소중한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삶을 발전시키고 평화 시대로 전진하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참여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역임한 이해찬(7선)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1년 만에 보수의 저항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최저임금을 고리로 경제위기론을 조장하고 있다”면서 “북·미 대화 과정을 방해하는 일들이 계속되고 있는데 우리는 한순간도 방심해서는 안 된다. 개혁을 좌절시키고 평화를 방해하려는 세력들에 맞서 대한민국을 굳건하게 지켜내야 합니다”고 강조했다.

역시 참여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지낸 김진표(4선)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봉착한 경제 문제 해결사임을 자임하며 유능한 경제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결국 문제는 경제다. 국민의 삶을 책임져야 하는 정부·여당이 해야 할 일은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래야만 대통령의 고민, 국민의 걱정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