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측 증인, “JTBC 기자 보도 잘못해 퇴사” 주장」관련 정정보도

2018-08-16 09:09       미디어오늘 media@mediatoday.co.kr

본지는 지난 7월20일자 「안희정 측 증인, “JTBC 기자 보도 잘못해 퇴사” 주장」 제하의 기사에서 안희정 전 지사의 핵심참모였던 장훈씨가 본인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안 전 지사의 성폭력 보도를 이끈 JTBC 사회부 팀장이 최근 해당 보도를 잘못한 책임으로 퇴사했다’고 주장했다는 보도를 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장훈씨는 본인의 페이스북에 ‘JTBC 기자가 보도를 잘못해 퇴사했다’는 내용을 기재한 바 없고, 본인의 게시글이 그런 취지로 작성된 것도 아니라고 알려와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