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언론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환영했지만…

[아침신문 솎아보기] 동아일보 “남북 철도협력, 유엔이 금지”
태극기 집회에서 ‘워마드’ 찾기… 세 신문의 서로 다른 해석

2018-08-16 08:32       이정호 기자 leejh67@mediatoday.co.kr

대부분 언론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환영

문 대통령의 광복절 메시지는 “평화=경제”였다. 이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문 대통령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 대통령 연설문은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경수로, 한강 하구 공동 이용, 조선협력단지, 단천지역 지하자원 개발 등 남북한 경제협력 소재들로 가득 찼다.

▲ 매일경제 8면

이 가운데 단연 주목 받은 건 아시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하는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였다. 매일경제신문은 16일 8면에 이 내용을 ‘동아시아 6개국·美 참여한 철도공동체 제안… 평화의 초석으로’라는 제목의 기사로 소개했다. 한겨레신문도 4면에 ‘남북·대륙 아우른 철도협력을 동북아 평화체제 밑돌로’라는 제목으로 소개했다.

조선일보도 관련 내용을 3면에 ‘동북아 6국+美에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제안’이라고 담았다. 세계일보도 3면에 ‘남북 철도·도로연결 연내 착공… 평화=경제 로드맵 제시’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거의 모든 일간지가 남북경협, 그 중에서도 철도공동체 건설을 환영했다.

▲ 매일경제 8면

동아일보 “남북 철도협력 유엔이 금지”

그러나 동아일보는 16일 3면에 ‘남북 철도협력 유엔이 금지… 文대통령 예외 찾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경제 협력 발언에 대해 미국 언론 등이 다소 비판적인 반응을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환영일색인 다른 신문과 달리 동아일보는 대통령이 밝힌 ‘남북 철도협력’이 유엔의 대북 제재에 의해 금지돼 있다고 어깃장을 놓았다.

▲ 동아일보 3면

이 기사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인용했다. 미국의소리는 15일 “남북한 간 철도 협력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이후 결의된 유엔의 제재에 의해 금지돼 있다”며 철도 연결을 언급한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미국의소리는 “문 대통령이 이날 경축사에서 유엔 제재에서 예외 요건을 찾을 것인지 등과 관련해서는 발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태극기 집회에 등장한 워마드, 세 신문의 서로 다른 해석

경찰이 워마드 운영자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법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 무죄를 판결하면서 워마드 홈페이지에는 문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며 15일 열리는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자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이들은 붉은 드레스코드를 정하고 대통령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자고 했다.

▲ 세계일보 11면

15일 태극기집회에서 워마드를 찾아낸 신문은 조선일보와 세계일보, 매일경제신문 세 곳이었다. 세계일보는 11면에 ‘文정권 규탄 보수·워마드 어색한 합창’이란 머리기사로 워마드의 극우집회 참가를 제목에 반영했다. 세계일보는 15일 광화문광장 태극기집회에서 워마드 표식을 든 참가자를 발견하고 사진까지 찍어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15일 12면에 태극기집회를 ‘대한민국 칠순 잔치를 아스팔트 위에서 치르다니… 정말 화가 난다’는 제목의 기사로 보도했다. 이 기사 제목 어디에도 워마드 관련 내용은 없다. 대신 조선일보는 기사 끝부분에 “워마드 회원 50명도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조선일보는 워마드 회원들이 양손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문재인 탄핵”을 외치자 주변에서 격려가 쏟아졌다고 보도했다.

▲ 조선일보 12면

매일경제신문은 15일 25면에 ‘安 판결에 성난 워마드, 보수집회 참가하려 했지만…’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워마드 회원들이 보수단체가 주최하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집회에 참가를 예고하면서 논란이 예고됐으나 참가자가 저조해 큰 충돌없이 마무리됐다”고 보도했다. 매경은 “당일 집회 장소에서 워마드 회원으로 보이는 인물을 찾는 게 쉽지 않았다”며 워마드 회원들의 태극기 집회 참가는 우려와 달리 참석자가 적어 흐지부지됐다고 보도했다.

▲ 매일경제 25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