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적격자 KBS 이사 추천, 부실검증 방통위 책임져라”

야당 추천 몫으로 알려진 황우섭 전 KBS 심의실장 부적격 지적, “방통위 인사검증 시스템 문제 드러내”

2018-08-28 19:33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방송통신위원회가 KBS 이사 최종 후보를 선정한 가운데 시민사회는 방송통신위원회의 검증이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241개 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28일 오후 성명을 내고 “방송독립시민행동이 부적격 후보자로 의견을 제출한 황우섭이 포함됐다”며 “실망스러운 이번 결정은 방통위의 인사 검증 시스템의 문제를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KBS 심의실장을 지낸 황우섭 이사 내정자가 △2008년 정연주 사장 불법 해임에 적극 가담했고 △2011년 공영노조를 앞세워 ‘KBS스페셜’ 방송을 방해하고 압력을 행사했고 △2013년 KBS ‘추적60분’ 불방을 주도하고 △‘다큐멘터리 3일’에 부당 압력을 행사했다고 지적했다.

▲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지난 6월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이 공영방송 이사 후보를 검증할 수 있는 ‘공영방송 이사 시민 검증단’을 도입과 이사 선임 절차의 투명성을 요구했다. 사진=금준경 기자.

그러면서 시민행동은 “공영방송의 가치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없다고 봐야 한다”며 “KBS의 독립성과 공공성을 보장하기 위한 이사회에 독립성과 공공성을 저해하는 인물을 포함시킨 것은 누가 봐도 어처구니없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언론노조 KBS본부도 성명을 내고 “방통위는 앞서 박근혜 정권 때 편파, 왜곡방송에 앞장섰던 최기화, 김도인을 MBC 방문진 이사로 선임했다”며 “이번에도 최악의 부적격 인사를 KBS이사로 낙점했다. 방통위가 촛불의 시대정신을 저버리고 공영방송의 가치를 내팽개친 채 적당히 정치권과 타협하면서 스스로 개혁의 대상임을 선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김영근 이사 내정자가 1996년 기자 시절, 부적절한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방송독립시민행동은 “뒤늦게야 이 사실을 확인하고, 그가 부적격자임을 (방통위에) 전달했다. 그럼에도 방통위는 이사 추천을 강행했다. 그의 부도덕성을 알고도 눈감아 준 꼴”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