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정상회담 안건으로 ‘평양지국 개설’ 올라오나

남북교류 언론회의 공동 제안 사업 합의하고 언론교류 문제 정상회담 정식 의제 채택 요청

2018-08-29 12:20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남북교류 언론회의(언론단체 비상설회의체)가 9월 중 예정된 3차 남북정상회담의 정식의제로 언론교류 문제를 채택해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의 건의문을 청와대에 전달하기로 했다.

남북교류 언론회의는 언론진흥재단과 신문협회, 방송협회, 인터넷신문협회, 기자협회,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언론노조, PD연합회, 6·15 남측위 언론본부 등으로 구성됐다. 언론회의는 지난 9일 첫 모임을 갖고, 지난 16일 프레스센터에서 토론회를 열었다. 그리고 지난 23일 3차 회의를 통해 ‘남북 언론교류 추진을 위한 남북 정부에 대한 건의문’에 합의했다.

언론회의는 보수와 진보를 망라한 언론 단체들로 구성돼 있고, 이해관계에 따라 제안한 사업이 다양해 의견을 모으기 쉽지 않았다. 하지만 3차 정상회담을 코앞에 두고 남북교류 활성화라는 큰 목표 아래 공동 제안 사업에 합의하고 건의문을 만들었다.

언론회의는 건의문에서 4·27 판문점 선언을 적극 지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해 이견을 보이며 국회 비준 동의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언론단체만큼은 판문점 선언을 공식 지지하기로 합의한 것은 의미가 있다.

언론회의는 “우리는 이의 조속한 이행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남북 언론교류가 시급히 시행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남북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언론회의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언론교류를 정식의제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이를 통해 남과 북의 정상은 언론교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그 목표와 실천사항에 대하여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언론회의는 구체적인 요청 사항으로 △남븍 언론사 사장단 및 언론인 단체 대표의 방북과 북측 동급 언론인의 방남 등 언론인의 상호 방문 및 교류 △남북 언론사 특파원 상호 파견, 지국 개설 △남북 언론 보도물(기사, 사진, 영상물)의 교류 등을 제안했다. 언론회의는 이 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조만간 청와대에 전달하기로 했다.

▲ 지난 5월 26일 남북정상은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만나 2차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지난 16일 토론회에선 남북 언론인이 평양과 서울에 상주해야 하고, 남북 언론의 적대적 시각 및 상호 비방 중지, 상호신뢰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남북언론 교류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도 올라왔다. 한글과 DMZ, 남북 역사 등을 주제로 남북언론이 공동기획해 취재하는 사업, 남북 언론인 공동 연수 프로그램 마련, 남북 언론인 세미나, 팸투어, 체육대회 개최, 서울 평양 남북 사진전 개최, 남북 언어 공동 연구 등이다. 지난 1995년 제정된 ‘평화통일과 남북화해 협력을 위한 보도제작 준칙’에 이어 현재 남북 관계를 반영한 준칙을 제정하고, 서울-평양 간 보도지원센터를 구축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언론회의 관계자는 “언론단체들이 모여 보수 진보를 가릴 것 없이 언론교류가 필요하다는데 합의해 정상회담 의제로 채택해 줄 것을 요청한 것에 의의가 있다”며 “언론회의 안에 보수적인 매체가 소속된 단체도 있는데 판문점 선언을 지지한다는 내용도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