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출입기자, 타사 기자 살인미수 고소…맞고소

27일 부산시청에서 기자들 간 말다툼 도중 “목이 졸렸다” 주장…상대는 “무고죄 맞대응” 예고

2018-08-31 17:36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부산시청을 출입하는 종합일간지 기자 A씨가 함께 출입하던 타사 종합일간지 기자 B씨를 살인미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다.

30일 A씨가 부산지방경찰청에 제출한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7일 오전 9시30분께 부산시청 기자실에서 A씨에게 “조용히 하라는데 왜 계속 떠느냐. 기자경력도 나보다 짧은 놈이”라며 욕설한 뒤 “죽고 싶어 환장 했냐”며 A씨의 목을 졸랐다. 당시 A씨는 또 다른 기자와 말다툼 하던 중이었다.

A씨는 부산시가 9월1일부터 ‘기자 점심식사 제공’ 관행을 없앤다고 밝혔는데 자신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한 매체의 ‘제보자’로 몰렸다는 입장이다. A씨는 “기자실 중식 중단사건 이후 기자들 사이에서 제보자를 색출하겠다며 원색적인 표현이 난무하는 가운데 내가 제보자로 몰렸다”고 주장했다. 기자실 중식 중단사건이 발단이 돼 폭행으로 이어졌다는 게 A씨 주장이다.

B씨는 A씨 주장이 사실 무근이란 입장이다. B씨는 “기자 점심식사 제공 중단은 기자단과 부산시가 이미 합의 본 문제여서 어디 제보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B씨는 A씨를 두고 “기자실 개방 논의과정에서 이견이 있었다. A씨가 지금까지 돌출행동을 많이 해왔다”고 말했으며 폭행 혐의와 관련해선 “목을 조른 적도 없다. 기자실에서 언성이 높아져 말렸을 뿐이다”라고 반박한 뒤 “무고죄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