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구 한국경제신문 인터뷰 논란의 진실은

정해구 위원장 측 공식 인터뷰 아니었고 취지 잘못 전달돼 주장…한국경제 측 기사 원하지 않는다 요청 없었고 발언 왜곡 없다 반박

2018-09-10 19:00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의 한국경제 인터뷰 내용이 논란이다. 인터뷰는 정부 핵심 관계자인 정해구 위원장이 문재인 정부 기조인 소득주도성장 정책 중 최저임금 문제와 앞으로 경제 상황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게 핵심이다. 

그런데 해당 인터뷰가 공식 인터뷰도 아니고 정해구 위원장이 재직 중인 학교 강의실에서 나온 얘기라는 반박이 나왔다. 인터뷰 내용 중 정 위원장의 입장에 반한 내용도 있다는 관계자 증언도 나왔다. 정해구 위원장이 인터뷰를 보고 분노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한국경제는 9일자로 “문재인 정부 ‘핵심 브레인’의 쓴소리,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장 인터뷰”라는 부제를 달고 〈정해구 ‘경제정책 종합적 운용 실패… 최저임금이 문재인 정부 브랜드 돼버렸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한국경제는 “국내 경제 상황에 대해 그(정해구 위원장)는 ‘최저임금 인상이 발목을 잡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정 위원장은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정책 틀을 마련해 놓고 정책을 종합적으로 펴지 못해 최저임금 인상이 마치 문재인 정부의 브랜드처럼 자리잡았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인터뷰 내용을 보면 최저임금 인상이 마치 잘못된 정책의 시행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에서 최저임금 인상만이 소득주도성장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연장선상으로 볼 수 있지만 정책기획위원장의 “최저임금 인상이 발목을 잡고 있다”는 워딩과 함께 “청와대가 단기 성과에 매몰돼 있다 보니 정책효과를 극대화할 시간을 놓쳤다는 설명이다”라는 해석이 가미돼 정해구 위원장은 정부의 정책이 실패했다고 시인한 장본인이 됐다.

관련 보도가 나오자 조선일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정책 참모들이 소득주도 성장과 최저임금 인상 등에 대해 오류를 일부 인정하는 입장을 잇따라 밝히고 있다”면서 한국경제 인터뷰 내용을 인용하는 보도했다. 중앙일보도 〈文 핵심참모 ‘소득성장 성과 없어...文정부 내년초 고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경제 인터뷰를 인용했다.

▲ 정해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그러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영등포 시장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생존권 확보를 위한 최저임금 제도개혁 범국민 서명운동 선포식을 열어 “최저임금만 하더라도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다. 오늘 아침 신문에도 정부 안에 있는 분이 최저임금 정책에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을 했다”며 “이 정부에게 경제적 조언을 했던 분들까지도 이것은 아니다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런데도 정부가 이 최저임금 정책을 비롯해서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것을 그냥 그대로 밀어 붙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최초 한국경제에서 ‘최저임금 인상 문제만 부각돼 국정 발목을 잡고 있다’고 우려했다는 내용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를 거쳐 ‘최저임금 인상이 문제다’라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

이에 대해 정해구 위원장 측은 우선 해당 인터뷰는 공식적인 요청에 따른 게 아님을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5일 한국경제 기자는 정해구 위원장이 있는 대학 연구실로 찾아왔다. 이에 정 위원장은 기자의 요청을 물리칠 수 없어 덕담 수준에서 현재 경제 상황을 얘기하고 기사화를 하지 말아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관계자는 “전혀 기사화되지 않은 조건에서 기자와 편하게 주고 받았던 것인데 어제 기사를 보고 위원장이 상당히 분노했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며 “오프더레코드로 얘기한 내용을 모두 기사화를 시키는 게 언론의 행태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제목이 너무 선정적으로 나간 것 같다. 정 위원장은 소득주도성장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인데 이 같은 입장이 반영되지 않고 최저임금 인상 부분만 부각돼 선정적으로 나왔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정해구 위원장도 별도로 말을 할 것 같은데 문제가 커지고 있어 공식 입장을 내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를 쓴 한국경제 박재원 기자는 “지난 5일 정해구 위원장의 취임 1주년이 되는 날이라는 걸 알고 약속을 정하지 않고 강의실로 직접 찾아갔다”며 “찾아간 이유를 설명을 드렸고, 따로 기사화하겠다는 의사는 전하지 않았다. 당시 기사화를 원하지 않는다는 요청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 기자는 최저임금 인상 문제만을 부각시켜 소득주도성장 강화라는 입장이 왜곡됐다는 정 위원장 측 주장에 “강의실에서 하신 발언 내용 중 하지 않은 내용을 제가 기사화한 것 없다”고 말했다.

정해구 위원장은 한국경제 인터뷰 기사에 대한 입장을 요청했지만 답을 주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