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조폭유착설’ SBS 그알에 5억 손배소

그알 제작진 등 3명에 5억5000만원 손배·정정보도 청구…SBS 측 “충분한 근거 가지고 방송”

2018-09-12 10:04       장슬기 기자 wit@mediatoday.co.kr

은수미 성남시장이 ‘조폭유착설’을 제기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그알)’ 제작진을 상대로 5억원대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따르면 은수미 시장은 지난달 27일 ‘그알’ 제작진 등에게 상대로 5억5000만원의 손해배상과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은 시장은 지난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성남지역 조폭 출신 사업가에게 지난 2016년 6월부터 약 1년간 운전기사와 차량 유지비 등을 지원받은 의혹을 받았다. 이에 은 시장은 “운전기사가 자원봉사 차원에서 도운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정 회사가 급여를 지급한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을 내놨다.

▲ 지난 7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은수미 성남시장 '조폭유착설'을 제기했다. 사진=그알 방송화면 갈무리

‘그알’은 지난 7월21일 방송에서 은 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조폭 출신 기업가와 유착했다는 의혹을 다뤘다. 다음날인 22일 성남시 측은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이미 보도된 내용으로 당시 후보였던 은 시장은 이미 기자회견과 인터뷰 등에서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수차례 밝혔다”고 했다.

이에 SBS 측은 12일 미디어오늘에 “충분한 근거를 가지고 방송했다”며 “소장 내용에 대해 법적 검토 후 대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