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의 고민

2000-11-13 00:00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한겨레가 상여금 체불문제로 사원들의 격렬한 반발을 사다 지난 8일 지급하는 걸로 사태를 마무리했다. 상여금 문제에 대한 급한 불은 껐지만 12월 상여금, 올해 적자문제 등 해결할 게 산적해 있어 한겨레가 이 문제를 어떻게 풀지 주목된다.

한겨레 사원들이 그동안 반발을 했던 이유는 단지 10월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만은 아니다. 차기 노조 집행부 구성이 늦어지자 회사측이 충분한 사전동의도 구하지 않은 채 지급기일을 넘겨버린 게 가장 큰 이유였다.

또 경영이 악화된 결과를 해소하기 위해 경영진의 책임보다는 ´종업원들의 급여유보´라는 손쉬운 방법을 택했다는 점도 사원들에겐 불만 사항. 게다가 최학래 사장이 취임 당시 아무리 회사가 어려워져도 사원들의 임금을 손대진 않겠다고 공언한 것에 비추어 실망감도 작용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올해 한겨레의 예상 적자폭이 적지 않다는 것이고, 광고시장의 악화로 내년 역시 수익전망을 낮추어 잡을 수 없다는 점이다. 매출을 낮춰 잡으면 당연히 비용도 줄일 수밖에 없다. 비용에서 차지하는 가장 큰 비중은 인력이다. 하지만 함부로 인력감축을 거론할 수 없는 게 한겨레의 고민이다.

한겨레의 한 관계자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논의구조를 만들어는 보지만 쉽사리 뚜렷한 대안이 나오지 않는 형편"이라고 전한다. ´한겨레발전위원회´다 ´제2창간위원회´다 토론의 자리를 만들어 보지만 지지부진한 상태이다.

이에 따라 무급휴직, 희망퇴직 등 완곡한 표현으로 위기 타개를 위한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지만 이를 강력히 추진하려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는다고 한다. 제2창간위 박우정 위원장도 첫 회의 때 사퇴를 한 상태다. 단지 한겨레만의 문제가 아닌 일간지 시장 전체가 겪고 있는 이 고비를 어떻게 넘길지 지켜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