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개혁국민회의 ‘방송보도 통제’ 공보처 항의농성

1995-05-17 00:00       미디어오늘 webmaster@mediatoday.co.kr
방송개혁국민회의(공동대표 강문규외 7명)는 지난 4일 프레스센터 19층에서 ‘선거방송대책본부 발족식 및 대구참사 왜곡방송 규탄집회’를 갖고 대구 지하철공사장 가스폭발 참사에 관한 방송보도가 정부의 압력으로 왜곡,축소됐다며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이원종 청와대 정무수석, 오인환 공보처장관의 즉각 해임을 촉구했다.

국민회의는 집회후 공보처를 방문 연좌농성을 벌였으며 이어 KBS, MBC도 방문, 대구참사 축소보도에 대해 항의했다. 이날 회원들은 공보처 항의방문에 이어 청와대로 가려했으나 경찰의 저지를 받기도 했다.

한편 국민회의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공보처가 연속된 재난과 대형인재에 대한 비판을 무마하기 위해 사고 당일 KBS, MBC의 긴급 낮방송 허가신청을 거부하다 뒤늦게 10분이란 제한된 시간만을 허용, 방송보도를 통제했다”며 “각 방송사 사장 및 보도책임자들 또한 청와대와 공보처의 압력에 자진굴복, 언론의 사명과 책무를 방기했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