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C, ‘탄핵’ 다큐멘터리 불방하고 담당PD 내쫓았다

‘보고받았지만 승인 안했다’는 이유로 대체 편성… 노조 “방송강령·편성규약 위반”

2017년 03월 13일(월)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3일 밤 방송 예정이던 ‘MBC 스페셜’ “탄핵” 편이 불방되고 담당 PD가 방송 제작을 할 수 없는 부서로 전보돼 MBC 내부 구성원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날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위원장 김연국)에 따르면 당초 지난해 12월부터 ‘탄핵’을 주제로 촬영이 시작돼 3개월 가까이 방송 제작이 준비됐던 ‘MBC 스페셜’이 김현종 전 편성제작본부장(현 목포MBC 사장)의 지시로 갑자기 편성이 취소되고 다른 편으로 대체됐다. ‘방송 기획에 대해 사전에 보고받지 못했다’는 이유였다.

언론노조 MBC본부 설명대로라면 “탄핵” 편 취재를 담당한 ‘MBC 스페셜’ 담당 PD는 지난해 12월 당시 김진만 다큐멘터리 부장과 김학영 콘텐츠제작국장에게 아이템 제작을 보고했다. 담당 부장과 국장은 “김현종 본부장이 제작을 승인했다”며 제작 진행을 지시했다. 그런데 돌연 지난달 28일 김 전 본부장이 “보고받은 적이 없다”며 제작 중단을 지시했다.

13일 방송 예정인 ‘MBC 스페셜’ “농부의 탄생-열혈 남한정착기” 예고편 갈무리.
13일 방송 예정인 ‘MBC 스페셜’ “농부의 탄생-열혈 남한정착기” 예고편 갈무리.
노조는 “(김 전 본부장은) 그러다가 곧바로 ‘보고받은 기억은 있지만 승인한 적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 그러나 이는 방송사 구성원이라면 누구라도 말이 안 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면서 “지금의 MBC 상황에서 ‘탄핵’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 준비가 본부장에게 보고도 없이 3개월 가까이 진행되었다는 게 말이 되는가? 후임인 김도인 편성제작본부장은 ‘(김 전 본부장으로부터) 인수인계받은 것이 없으며, 본인도 이 아이템의 방송을 승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정상적인 방송사라면 ‘탄핵’과 같은 전 국민적 관심사에 대해 상대사보다 한발 앞선 편성을 고민하는 것이 경영진의 의무”라며 “‘보고받은 적 없다’는 본부장의 한 마디로 3개월을 준비한 프로그램을 언제든 중단시킬 수 있다는 것은 방송사에서 있을 수 없는 일로 MBC 방송강령과 편성규약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결국 13일 ‘MBC 스페셜’ 방송은 탈북자의 귀농 이야기를 다룬 “농부의 탄생-열혈 남한정착기” 편으로 대체됐다. “탄핵” 편을 제작하던 콘텐츠제작국 다큐멘터리부 소속 담당 PD는 지난 10일 인사발령에서 MBC 내 대표적인 ‘유배지’로 꼽히는 ‘뉴미디어포맷개발센터’로 전보됐다.

‘뉴미디어포맷개발센터’는 안광한 전 사장 취임 이후 2014년 10월 파업에 참가했던 기자와 PD, 아나운서들에 대한 보복성 인사가 단행되면서 신사업개발센터와 함께 신설된 비제작 부서 중 한 곳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스페셜’ “사건번호 2016헌나1” 편 갈무리.
지난 12일 방송된 ‘SBS 스페셜’ “사건번호 2016헌나1” 편 갈무리.
“탄핵” 편 다큐멘터리를 불방케 하고 최근 목포MBC 사장으로 영전한 김현종 전 본부장은 2012년 MBC ‘공정방송’ 파업 이후 시사제작국장으로서 ‘PD수첩’ 작가 전원을 해고하고 PD들을 강제 인사발령 낸 것으로 악명이 높다. 그는 2014년 조직 개편에서도 시사교양국의 해체와 ‘불만제로’ 등 프로그램 폐지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요즘 MBC, 왜 이렇게 볼 게 없나 하셨죠?)

반면 KBS는 탄핵 다음날인 11일 ‘KBS 스페셜’ 대신 특집 다큐멘터리 “제18대 대통령, 탄핵” 편을 긴급 편성해 방송했다. ‘SBS 스페셜’에서도 지난 12일 “사건번호 2016헌나1” 편을 기획해 이번 대통령 탄핵의 주는 의미와 민주주의의 가치에 대해 다뤘다.

노조는 “공영방송사로서 역사에 대한 기록을 포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소수의 극우파 경영진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반드시 자리에서 끌어내리고 모든 법적·정치적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미디어오늘은 ‘MBC 스페셜’ “탄핵” 편 불방 논란과 관련해 김현종 전 본부장의 입장을 직접 듣기 위해 전화했지만 그는 “내가 지금 전화 받을 상황이 안 된다”며 전화를 끊었다. 김 전 본부장은 이후 문자를 통한 질문에도 답변하지 않았다.

[기사 수정 : 3월 23일 오전 9시 52분]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제19대 대통령선거 기간(2017-04-17~2017-05-08) 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인터넷 실명제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데 의견을 모아 선거운동 기간 동안 댓글을 폐쇄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2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미리 2017-03-18 00:49:09    
황교안이가 방해 하고 있구나 !!!!
180.***.***.150
profile photo
미리 2017-03-18 00:47:24    
김현종 !!!!! 앞으로의 삶이 편치 않으리라 !!
180.***.***.150
profile photo
ㅇㅁㅇ 2017-03-15 13:50:49    
애쓴다 늙은이 노예 닭사모 새끼들 ~ 나이를 똥꾸멍으로 쳐먹어서 그런건가?? 아님 어려서부터 노예로 자라서 그런건가 ㅋ
119.***.***.157
profile photo
해븐 2017-03-14 23:47:49    
그나마 유일하게 공정한 보도를 하는 MBC....민노총이 장악한 언론과 맞서서 불공정하게 편향된 방송을 일삼는 사이비들에게 몽둥이로 정신을 차리게 하삼
211.***.***.8
profile photo
크크 빨갱이? 2017-03-14 16:26:36    
최근 여러 곳에서 빨갱이들이 빨갱이의 뜻을 보수로 바꾸려고 하는 노력이 너무 표나게 보인다. 아니면 뭔가 모자라는 사람들이던가..
141.***.***.81
profile photo
youngk2k 2017-03-14 16:23:29    
허, 참... 아직도 이런 일이..
141.***.***.81
profile photo
Ksc 2017-03-14 13:20:35    
시청 거부합시요
223.***.***.171
profile photo
MBC채널삭제 2017-03-14 07:41:35    
채널삭제~ 우리집 티비는 MBC가 안나와요~^^
124.***.***.217
profile photo
해븐 2017-03-14 23:49:39    
우린 종편 찌라시들은 안 나오고 유일하게 mbc는 나오는 데..
211.***.***.8
profile photo
국민1 2017-03-14 02:11:03    
MBC는 가해 대단하다는.
KBS가 얼마전 사장을 친박계로 바꾸면서 MBC쪽으로 돌아서긴했지만 그래도 겉으로는 공영방송인 척이라도 하는데 MBC는 완전히 보도하고는 담을 쌓았군요. 저정도면 지상파 지위는 내려놓게해도 전혀 무리되지않을것 같네요.
211.***.***.7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