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통령? 킹메이커? 홍석현의 노림수는?

대선출마설 불거진 홍석현 회장, 중앙선데이에 "태스크포스 만들겠다"고 밝혀, '싱크탱크'만들고 킹메이커 될 가능성

2017년 03월 19일(일)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홍석현 중앙미디어네트워크 회장이 18일 사임을 표명하면서 일부 언론은 ‘대선출마’라고 못 박았다. 그러나 직접 후보로 나서는 것 보다는 ‘싱크탱크’를 만들고 킹메이커가 될 가능성이 높다.

홍석현 회장은 지난 18일 사원들에게 메일을 보내고 사의를 표명했다. 메일에서 홍 회장은 “우리 사회는 오랜 터널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갈등과 혼란으로 치닫고 상생과 공멸의 갈림길 위에 서 있는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오랜 고민 끝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대권행보를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그러나 19일 보도된 중앙선데이 인터뷰를 보면 ‘싱크탱크’를 만드는 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사진=이치열 기자.
▲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 사진=이치열 기자.

“올 들어 리셋코리아 활동에 몰두하면서 정치적 오해도 사고 있다”는 지적에 홍 회장은 “평소 나라 걱정을 너무 많이 하다 보니까 대선 출마설까지 나온 게 아닐까”라며 “월드컬처오픈(WCO)도 열린 문화운동을 해온 것이지 어떤 정치적 꿈과 연결하는 건 전혀 아니고, 그건 하고 싶다고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리셋코리아는 “민심이 대안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취지를 담고 중앙일보와 JTBC가 새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그룹차원의 대형프로젝트다. 기획기사에 그치지 않고 전문가들을 영입해 사실상 대권행보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다. 당시에도 홍 회장은 “낭설이 퍼진 것 같다”며 대선출마를 부인한 바 있다.

중앙선데이 인터뷰에서 홍 회장은 “중앙일보·JTBC 회장직도 사퇴하고 경영에서 손을 뗄 생각이다. 열심히 고민을 해서 할 일을 한두 가지 찾았다”면서 향후 계획도 밝혔다.

그는 “교육, 청년실업, 기업의 지배구조, 한·중 갈등 분야에서 정부의 장관 혹은 부총리 이상 지낸 분을 좌장으로 모셔서 서너 명의 학자와 실제 현장에 있는 여러 사람들과 함께 태스크포스를 만드는 것”이라며 사실상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 ‘싱크탱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메일에서도 “재단과 포럼에서 나온 해법들이 실제 정책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중앙선데이는 19일 발행되는데 홍 회장이 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낸 시점이 18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인터뷰 내용은 또 다시 불거질 대선출마 의혹에 대한 계산된 공식입장인 셈이다.

더군다나 모든 원내정당에서 대선 경선 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특정 정당의 대선주자가 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무소속으로 출마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겠지만 이 역시 현실적이지 않다.

그럼에도 홍 회장이 대선을 앞둔 시기에 회장직을 내려놓으면서까지 ‘싱크탱크’를 만드는 건 어떤 방식으로든 대선에 영향을 미치겠다는 의도일 수도 있다. 정책을 만들고 특정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대목이다.

이 경우 어느 후보를 지지할지는 가늠하기 힘들다. 홍 회장이 참여정부때 주미대사를 지냈고 남북대화를 중시한다는 점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나 국민의당과 호흡을 맞출 수 있다. 그러나 삼성가의 구성원이자 시장경제를 중시하는 기업인이라는 점에서는 보수정당을 지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가 회장으로 있는 중앙일보와 JTBC의 논조도 일관되지 않았다.

한편 홍 회장의 출마가능성이 점쳐지자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온다. 이상호 전 MBC 기자는 18일 페이스북에 “저로서는 정말 우려하던 상황”이라며 “12년전 목숨 걸고 삼성X파일 보도하던 심정으로 마지막 기사를 준비해야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삼성 X파일은’ 참여정부 당시 이학수 삼성 구조조정본부장과 홍석현 중앙일보 사장 간의 대화를 담은 녹취록으로 삼성이 검찰 조직에 돈을 뿌렸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사건으로 홍 회장은 UN사무총장이 되려는 꿈을 접어야 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제19대 대통령선거 기간(2017-04-17~2017-05-08) 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인터넷 실명제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데 의견을 모아 선거운동 기간 동안 댓글을 폐쇄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다나아라 2017-03-22 20:12:21    
이 시대 가장 부패한 정권은 참여정부와 김대중 정권이고 가장 무능한 정치인은 노무현이다. 뇌물먹고 자살한 실패한 정치인을 갑자기 영웅처럼 떠받드는 촛불세력들은 나라 망치는 원흉들.
제이티비시와 손석희는 오늘날 가장 비열한 양의 탈을 쓴 늑대다. 국민들은 정신을 차리라
115.***.***.92
profile photo
가또 2017-03-21 13:11:01    
jtbc 문제를 떠나서, 공중파 tv, 공영방송 언론의 독립성, 정부로부터의 100% 독립성이 반드시 지켜져야한다. 대한민국은 공중파 tv, 공영방송의 독립성 문제가 첫번째 화두이다. 공영방송사 사장은 총선떄 교육감 선거처럼 반드시 국민투표로 뽑아야 한다.
125.***.***.69
profile photo
쥴리 2017-03-20 02:29:49    
가지가지하네! 저건또모야
에효 우리는 대통령 복이 너무 없다 ㅠㅠ
하나같이 다 왜 그모양인지..
211.***.***.83
profile photo
2017-03-19 19:00:18    
문재인과 민주당과 좌파세력들에게 상타러 갈 모양이지, 머.. 손석희 회장시키고...
211.***.***.53
profile photo
짱돌 2017-03-19 13:01:53    
손석희의 영입도 결국 홍석현 대권을 위한 원플러스원 소비자
유혹 미끼상품이었나?

중앙일보-JTBC 수구보수-중도진보 양다리 걸치고?
잘 나가는 TV종편도 결국 오너리스크 겪겠구먼~
115.***.***.33
profile photo
의심 2017-03-19 11:32:57    
무얼 해도 순수해 보이질 않소.

지금까지의 모든 사태 뒤에 삼성이 있었다는 것.
앞으로 또다른 모습으로 삼성이 관여하겠다는 것.

결국, 이건희에서 홍라희로 옮겨가는 것 외에 바뀔것은 없는 듯 하오만.

그냥 조용히 계시는 것이 어떻겠소?
아마 다음에는 지금보다 많은 댓가를 치룰 수도 있소.
223.***.***.33
삭제